[편집국에서]맹상군의 식객(食客)

이상문 행정산업부 차장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10-14 17:57

신문게재 2020-10-15 18면

이상문기자
이상문 행정산업부 차장
회전문, 낙하산, 밀실, 보은(報恩), 정실(情實), 코드, 특혜, 측근 인사 등 요즘 허태정 대전시장이 인사를 할 때마다 들리는 얘기다.

공석인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에는 김종남 전 민생정책보좌관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보좌관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허 시장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아 당선을 도운 뒤 민선 7기가 출범과 동시에 시 민생정책자문관에 임용됐다. 이후 4·15 총선을 위해 사임했다.

앞서 2급 상당의 정무수석보좌관으로 최용규 전 대전시티즌 대표를, 대전도시공사에 김재혁 전 대전시 정무부시장을, 경제과학협력관을 경제통상진흥원으로, 자영업협력관을 홍보담당관으로, 줄줄이 자리를 옮겼다.

역대 정부마다 코드·낙하산·회전문 인사 논란이 끊이지 않았지만, 유독 허 시장 체재에서는 인력풀이 부족하다는 얘기가 지속적으로 나온다. '충시인(충남대, 시민단체, 민선7기 인수위원회<캠프출신>)인사'란 불명예 딱지는 임기 내내 쫓아다니고 있다. '회전문 인사'도 여전하다.

인사 절차를 진행하면서 반드시 지켜야 할 덕목이 있다. 전문성과 능력이다. 그리고 주변에 흔들림 없이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다. 능력과 무관하게 낙하산으로 임명된 인사는 소신 행동을 하기 어렵다. 오히려 시장이나 시청 눈치를 보는 데 비중을 둘 수 밖에 없다. 결단력 있는 조직 운영을 기대할 수 없다. 임기 내내 복지부동하면서 기관 경쟁력은 물론 대전시 경쟁력까지 좀 먹는다.

전문성과 능력을 갖춘 인재는 결국 폭 넓은 인력 풀에서 이뤄진다. 민선 7기 대전시가 '회전문 인사'라는 비판을 유독 받고 있는 것은 빤히 들여다보이는 엷은 인력 풀 때문이다. 시장 임기 반환점을 돈 현 시점에 인력 풀이 엷은 것은 문제가 심각하다.

지연, 학연 등에 얽매이지 않고 능력 있는 사람이라면 과감하게 발탁해서 능력 발휘 할 기회를 줄 수 있어야 한다. 때로는 자신과 반대되는 사람도 과감하게 발탁하는 대범함이 필요하다. 전문성과 추진력, 인성을 두루 갖춘 최적임자를 뽑아야 한다. 아무리 잘 된 인사에도 불만이 있기 마련이다. 하지만, 투명하고 합리적인 인사에는 뒤탈이 없다.

허 시장은 중국 전국시대에 탁월한 인물 중 한 명인 제나라 정승의 맹상군을 본받아야 한다. 맹상군은 3000명 식객을 거느린 것으로 유명하다. 맹상군은 한 가지라도 재주가 있으면 식객으로 받아들였다. 그리고 그들을 3등급으로 분리해 식사와 가마 그리고 집안의 대소사까지 꼼꼼히 챙겼다. 진나라 소왕이 맹상군을 죽여 없애려는 계략을 꾸밀 때 식객 중 개를 가장해 물건을 잘 훔치는 사람과 닭의 울음소리를 잘 흉내 내는 사람의 도움으로 맹상군이 위기에서 빠져나왔다. '계명구도(鷄鳴狗盜)' 세상에 쓸모없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사실을 잘 알려주는 사자성어다.

민선 7기 2년을 넘어선 허 시장에게 식객이 부족하다는 것은 직무유기다. '인사가 만사(萬事)'라는 말은 어떤 경우에도 헛말이 아니다.

이상문 행정산업부 차장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