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슈 대여방식 고집하던 대전시, 1년만에 번복 왜?

현 공영방식에서 공유방식으로 변경하려는 내부 검토 진행
지난해 전문가 등이 '공유방식' 의견 전달했으나, 수렴 안돼
1년만에 기존 방식서 공유 검토… 행정력 및 시간낭비 지적

김소희 기자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10-15 16:59

신문게재 2020-10-16 2면

2019092401002178100096951
대전시가 시민의 공영자전거인 타슈 대여시스템을 현 공영 방식에서 공유 방식으로 변경하려 내부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전문가들이 공유 방식 도입을 주장했지만, 기존 방식 개선을 고집해오다 1년 만에 재검토를 한다는 점에서 행정력 낭비라는 지적이다. 더욱이 기존 시스템 개선을 위한 용역까지 진행해 사용하지 않아도 될 혈세를 사용해 비난을 사게 됐다.

15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시는 현재 타슈의 대여는 공영 방식으로 키오스크 화면을 통해 결제를 한 뒤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으나, 이 체계에서 키오스크가 없어도 휴드폰 QR코드를 사용해 바로 대여할 수 있는 공유 방식으로 변경을 검토 중이다.

그러나 변경하려는 공유 방식은 지난해 전문가와 시민들에게 제안받은 방안 중 하나였기 때문에 행정력, 시간 낭비 등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해 9월 대전시는 타슈 무인대여시스템의 노후에 따른 잦은 고장과 결제 오류, 대여·반납 불편 등을 해소하기 위해 2021년까지 대여소 261곳을 전면 개선한다고 밝혔다. 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프로그램 개선 용역을 착수했으며, 시민대표 및 전문가, 관련 부서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쳐 올해 6월까지 완료할 계획이었다. 또한 시범사업을 통해 발생하는 문제점을 보완하고 2021년까지 약 40억 원을 투자해 기존 운영 중인 261곳의 타슈 무인 대여소에 고도화된 시스템을 전면 적용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시스템 고도화 작업을 하기 전 시민들과 전문가들은 회의에 참석해 현 체계를 보수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서울시가 도입하고 있는 공유 방법을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회의에 참석한 대전 자전거 이용 활성화위원회의 한 위원은 "그때 대전시가 거치대 화면 시스템이 오류가 잦아 40억 원을 투입해 무선에서 유선으로 변경하겠다고 설명했을 때, 서울시도 도입해 진행 중인 도어 투 도어 체계인 공유 방식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며 "회의를 참석한 많은 분들이 이미 도입한 지자체도 있고 공유 방식이 더욱 선진 시스템이니 그걸 적용해야 한다고 이야기 했으나, 대전시는 시기상조라며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아쉬워 했다.

대전시는 고도화 작업을 진행하려 했으나 사업비 증가 등의 문제로 공유 방식을 검토하게 됐다고 설명한다. 또한 용역비를 제외한 사업비는 아직 투입되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9월에 시작한 용역이 연말까지 진행되기 때문에, 내년에 본사업을 추진하려는 일정에는 대여 방식 변경으로 인해 더 늦어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용역비 외 사업 관련 추진 비용은 아직 사용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