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학회, 코로나로 위기를 맞은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전국 릴레이 포럼' 개최

노춘호 기자

노춘호 기자

  • 승인 2020-10-17 14:34
  • 수정 2020-10-17 17:07
캡처1
정병웅 한국관광학회 회장
(사)한국관광학회(회장 정병웅)가 코로나19로 도산 직전인 관광업계와 관광업 일자리 활성화를 위해 '포스트코로나시대 관광과 지역관광 활성화'라는 주제를 가지고 16일 오후 2시 밀레니엄 힐튼 서울에서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침체되어 있는 지역관광 활성화를 모색하기 위해 한국관광학회가 주최했고 '문화체육관광부, 대구시, 경북도, 한국관광공사'등이 후원했다. 내빈으로는 국내·외 관광분야 교수 및 연구원과 관광업 관련 공무원 그리고 지방관광공사와 민간기업 등 관광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했다.

개회사에서 정병웅 회장(순천향대 교수)은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가 팬데믹 상황에서 선제적 대응으로 관광업계의 새로운 기준을 세우고 관광산업이 우뚝 서기를 바라는 바람으로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수도권 포럼의 좌장을 맡은 김창수 학회 정책포럼위원장(경기대 교수)의 전국 순회 지역관광포럼에 대한 개략적 사업 소개를 시작으로 수석부회장인 이훈 한양대 교수, 반정화 서울연구원 연구위원, 안덕수 한국관광공사 관광기업지원실장이 '포스트코로나시대 관광산업생태계 회복, 수도권과 지방 관광협력, 관광일자리 창출' 등의 주제로 발표했으며, 포럼 및 행사 내용은 유튜브에서 시청할 수 있다.

캡처2
한국관광학회 회원들과 내외빈들 기념촬영



한편 한국관광학회는 지난 1972년 9월 관광분야 발전을 위해 창립돼 현재 대학교수 및 관광산업 관계자 등 2000여명이 정회원으로 있는 학회로, 학술 활동을 통해 국가 관광정책 수립과 관광 산업 발전 등에 기여하고 있다.

참고로 한국관광학회가 개최한 지역관광포럼은 이번 수도권을 행사를 시작으로 충청권(10월 22일), 강원권(10월 23일), 호남권(10월 30일)에 이르는 전국 순회 지역관광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특히 11월에 개최될 포럼은 10월에 개최한 포럼의 내용을 가지고, 11월 19일부터 21까지 3일간 개최할 예정이다.

중도일보=노춘호 기자 vanish119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