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한국판 뉴딜 핵심 수소차 보급… 전용 검사소는 없어

강준현 의원, 정부 정책 성공 위해 안전검사시스템 하루빨리 마련해야

이승규 기자

이승규 기자

  • 승인 2020-10-17 11:13
강준현 의원
강준현 국회의원
정부에서 수소차 보급을 '한국판 뉴딜'의 핵심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정작 수소차 검사 시스템은 아직 마련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세종시 을)이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수소차 검사 관련 자료에 따르면, '수소 버스 운행차 검사기술 및 장비개발 연구용역'이 올해 들어 지난 4월 시작해 오는 2023년 12월 마무리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용역의 주요 내용은 내압 용기 수소 투과량 검사장비 개발, 미연소 수소 배출량 측정 검사장비 개발, 비파괴 검사장비 개발 등이다.

특히 수소차는 내압 용기에 수소를 충전해 전기로 전환하는데, 폭발 위험이 있는 고압 연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일반 차량이 받는 자동차검사(정기검사, 종합검사)뿐만 아니라 '내압 용기 재검사'를 3년마다 받아야 한다.

하지만 수소차를 위한 '내압 용기 재검사'를 비롯한 전용 검사소는 아직 없다는 게 문제다.

국내 수소차는 현황은 지난 2015년부터 지난 8월까지 모두 1만5732대가 도입됐으며,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26만 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현재 수소 버스를 검사하는 기술과 장비에 관한 연구가 진행 중이며, 앞으로 넥쏘 등 승용자동차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강준현 의원은 이와 관련 "수소차 등 친환경 모빌리티 보급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과제"라며 "정부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정성 확보인 만큼, 국토교통부는 안전검사 시스템이 하루빨리 마련될 수 있도록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