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국악연주단 판소리 단원이자 너의 목소리가 보여2 출연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춘향가' 주요대목 70분간 선보여

이해미 기자

이해미 기자

  • 승인 2020-10-26 09:38
판소리 다섯마당 포스터 - 최종
대전시립연정국악원 국악연주단 판소리 단원이자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 2에 출연해 국악에 대한 편견을 깨뜨린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가 '판소리 다섯 마당' 네 번째 주자로 29일 무대에 선다.

이윤아 씨는 판소리 '춘향가'를 준비했다. 현전 판소리 가운데 청중들에게 가장 사랑을 받는 마당이자 음악적으로나 문학적으로 가장 빼어난 작품으로 꼽힌다.

29일 공연에서는 '춘향가' 중 사랑가, 이별대목 초앞~내행차 나온다, 기생중 난향이, 쑥대머리, 어사 상봉 대목으로 70분간 진행한다.

고수는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 명고부 국무총리상 수상자인 최재구가 함께한다. 사회는 목원대 기초교양학부 교수이자, 문화재청 무형문화재 전문위원이 사회를 작품의 이해를 돕는다.

공연은 29일 오후 7시 30분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작은마당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 일환으로 객석 띄어 앉기(유효좌석 50%)로 진행된다.

이윤아 씨는 김양숙 명창을 사사했고, 디지털 싱글 앨범 국악가요 '하루만', '후애' 등을 발매하고 다양한 방송 활동과 국악공연을 통해 국악 대중화에 노력하고 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