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충남대 예술문화연구소 주관 원로예술인 5명 구술과 영상 확보

이해미 기자

이해미 기자

  • 승인 2020-10-27 15:42
대전문화재단
대전문화재단과 충남대 예술문화연구소가 진행한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사업'이 마무리된 가운데 28일 성과보고회가 열린다.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은 대전문화재단이 2014년부터 진행해온 대전예술사 증언 기록 사업으로 현재 30명의 구술기록과 영상을 확보했다.

올해 주관단체로 선정된 충남대 예술문화연구소는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대전 토박이 여성 화가 권탁원(시각), 1세대 연극인 임영주(연극), 독특한 시 세계를 형성한 장성우(문학), 현대미술 충청의 토대를 닦은 정영복(시각), 故 정두영 선생의 부인이자 피아니스트, 교수였던 한정강(음악) 선생의 생애와 업적을 구술채록으로 확보했다.

충남대 예술문화연구소는 "원로예술가들의 구술채록을 통한 생전 기록 수집은 기록의 부재를 채울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이다. 지역의 원로예술가들 대부분이 고령이고, 건강상태가 좋지 않다는 점을 고려해 시급하게 원로예술가 구술채록 사업을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취지를 밝혔다.

대전문화재단은 원로예술인의 생애 및 예술사적 사건 체험을 구술 영상으로 채록해 영구 보존하고, 향후 대전예술사 연구와 교육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