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현장방문 후 오후 3시부터 안건 심의 예정
보존측 "안건 가결땐 관사촌 겨우 7곳 남아"
부결시 보존과 활용방안 논의 가능해질 듯

이해미 기자

이해미 기자

  • 승인 2020-10-28 16:34

신문게재 2020-10-29 2면

2020092201001810300069521
대전 동구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이 걸린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가 29일 예정대로 열린다.

재정비심의위원들은 이날 삼성4구역 현장 방문 후 오후 3시부터 대전근현대사전시관(옛 충남도청사)에서 안건 2개를 처리할 예정이다. 삼성4구역은 2호 안건이다.

소제동 철도관사촌은 삼성4구역 재개발 지역과 맞물려 있다. 그동안 재개발 조합과 관사촌살리기운동본부는 개발과 보존으로 나뉘어 대립해 왔다. 이 갈등은 지난 9월 위원회가 현장 방문 후 안건을 부결시키면서 재점화 됐다. 여기에 관사촌 4채가 등록문화재로 신청됐다는 이슈가 알려지면서 갈등은 더욱 심화 됐다.

만약 심의 결과가 '가결'된다면 일부 관사촌은 사라진다. 국가등록문화재로 신청된 4채 중 3채 관사촌 사이로 4차선 도로 개통이 재정비 계획에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또 다수의 관사가 철거되면 '관사촌'의 의미도 사실상 사라져 소제동의 가치는 상실될 수 있다.

이요섭 철도관사촌살리기운동본부장은 "도로가 관통되면 관사는 겨우 7곳 남는다. 15곳부터 군락, 촌이라는 이름을 붙일 수 있는데, 겨우 7곳으로는 소제동 철도관사촌이라는 역사적 배경을 가진 이름을 이어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반대로 지난 심의처럼 논의가 '부결'되면 보존의 명분이 확보하고 활용 방안을 논의해 볼 수 있는 '시간'을 얻게 된다.

현재 동구청은 등록문화재로 신청된 관사를 일제히 시 지정문화재로 변경해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지역 예술가들과 주요 문화유산단체들도 보존을 지지하는 서명을 잇따라 발표하며 힘을 싣고 있다. 이는 소제동의 가치를 제대로 평가할 수 있는 마지노선을 지켜내겠다는 움직임으로도 분석된다.

29일 심의 결과는 이처럼 향후 소제동의 명운을 쥐고 있는 중요한 결정이다. 다만 개발과 보존 어느 쪽으로 결정되든 그 파장 또한 거셀 전망이다.

이전오 대전문화역사진흥회장은 "대전의 마지막 남은 철도관사촌을 없애고 도로를 내고, 아파트 통로를 만들겠다는 구상은 사업자들은 할 수 있다. 다만 시의 담당자들은 생각이 달라야 한다. 대전의 유일한 가치를 훼손하는 것은 결국 대전의 역사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보존 사수를 주장했다.

한편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은 모두 24명으로, 이 가운데 과반수인 15명이 참석하면 위원회는 열린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