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마다 고시합격반 운영 고심…합격생 배출 물건너 가나

학교마다 운영하는 청룡관, 국가시험센터 등 코로나로 올스톱

박수영 기자

박수영 기자

  • 승인 2020-10-28 16:28

신문게재 2020-10-29 5면

2020101301000893000030781
매년 국가 고시 합격생 배출로 뛰어난 성과를 앞다퉈 자랑했던 지역대들이 '고시반' 운영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지역 대학마다 국가 고시를 준비하는 재학생들을 위해 일명 고시센터를 운영했지만, 코로나 확산 우려로 운영에 적잖은 부담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28일 지역 대학가에 따르면 상반기부터 계속된 코로나 19 탓에 행정고시를 비롯해 임용고시 등 국가고시 준비를 돕는 대부분의 대학 센터가 임시 휴관 중에 있다.

한남대 '국가시험센터'의 경우 매년 공무원, 전문 자격 기술자격 시험 준비하는 100여 명의 학생들을 선발해 학습공간을 제공해왔지만 올해는 문을 닫았다.

발열 체크 인력 부족과 학습공간이 떨어져 앉기 어려운 상황인 만큼 코로나 확산 우려로 이 같은 결정한 것이다.

사화과학대 내 '국가고시원'을 운영하고 있는 목원대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다.

소규모 학생들에게 책상과 침대를 설치해 학생들에게 고시 공부를 할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해 온 목원대도 코로나 감염을 우려해 이용자를 받지 않았다.

이처럼 다수의 고시 합격자를 배출할 수 있도록 준비반을 운영해 외부 특강과 동영상 강의 지원, 진도별 모의고사 등을 지원하고 있지만, 올해의 경우 코로나로 인해 임시 폐쇄를 하는 대학들이 대다수다.

일부 대학은 코로나 방역을 철저히 지키는 선에서 운영하고 있지만, 조심스럽기는 매한가지다.

충남대 '이인구 인재관(고시준비반)'의 경우 코로나 방역 수칙을 지키는 선에서 운영을 하고 있다. 이곳에는 회계 고시, 행정고시, 기술고시, 변호사 시험 준비하는 재학생 및 졸업생들이 입실하게 되는데 예년보다 15% 정도 줄어든 26명 입실해 운영되고 있다.

한밭대도 경상대 차원에서 세무사, 회계사를 준비하는 학생들을 위해 심화학습실을 운영하고 있다.

지역 대학 한 관계자는 "대학마다 고시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는데 이마저도 코로나로 문을 닫은 상황"이라며 "아무래도 고시실 자체가 독서실과 같은 상황이라 코로나 감염 우려로 쉽게 문을 열지 못하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