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이해미 기자

이해미 기자

  • 승인 2020-10-28 15:59
하종현
'제17회 이동훈 미술상 본상 수상작가 하종현의 접합 12-1, 2012, 캔버스에 유채, 콜라주, 366x244cm
‘이동훈기념사업회’가 주최하고 중도일보와 대전시립미술관이 공동주관하는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이 29일 오후 3시부터 대전시립미술관에서 개최된다.

본상은 황용엽 화백, 특별상은 송인 작가와 박운화 작가가 수상한다. 이날 시상식은 대전시장을 대신해 손철웅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이 본상 수상자를 시상하고, 특별상은 최정규 중도일보 사장이 시상한다.

황용엽 화백은 한국전쟁의 참화 속에서 비극적 인간상을 회화로 구현해 냈다는 평가를 받고 만장일치로 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같은 날 제17회 이동훈미술상 본상 수상자인 하종현 화백의 수상작 전시도 함께 오픈된다. 수상작 전시는 지난달 29일 우선 개막했고, 60년간 제작된 작품 중 수작 13점이 전시된다.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 "하종현 화백은 80세 중반의 나이에도 끊임없이 변화를 도모하는 창작의 열정으로 위대한 조형세계를 일구어내고 있다. 이동훈미술상 시상과 수상작 전시를 통해 한국 현대미술의 가치를 되새기고 나누는 공감미술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동훈미술상 시상식과 수상작 개막식은 유튜브 중도일보 채널에서 라이브로 방영된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