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이해미 기자

이해미 기자

  • 승인 2020-10-29 17:22

신문게재 2020-10-30 1면

LSH_1188
대전시립미술관에서 열린 이동훈 미술상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에 임하고 있다. (좌측부터)김태호 이동훈미술상 심사위원장, 손철웅 대전시문화체육관광국장, 황용업 화백(본상), 송인 작가(특별상) 박운화 작가(특별상) 최종태 이동훈기념사업회장, 최정규 중도일보 사장, 민태권 대전시의회 부의장,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 사진=금상진 기자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이 29일 오후 3시 대전시립미술관에서 개최된 가운데 황용엽 화백이 본상을 수상했다.

이동훈미술상은 2003년 제정된 후 국내 미술발전에 밑거름이 되는 작가들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이동훈기념사업회가 주최하고 중도일보와 대전시립미술관이 주관, 대전시가 후원해 오고 있다.

제18회 본상 수상자는 황용엽 화백이다.

황용엽 화백은 1931년 평양 출생으로 한국전쟁이 발발하면서 남한으로 내려왔다. 이후 꾸준히 그림을 그려 제1회 이중섭미술상과 대한민국 문화 훈장 서훈을 받았다. 황용엽 화백은 한국전쟁을 몸소 겪은 세대로 그림에도 분단의 아픔, 전쟁의 상처, 인간의 양면이 고스란히 투영돼 있다. 황용엽 화백의 본상 수상은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은 올해 더욱 뜻깊은 수상으로 다가오는 이유기도 하다.

김태호 심사위원장은 심사평을 통해, "황용엽 선생님은 6.25 한국전쟁 참화 속에서 비극적 인간상을 자신의 형상회화를 통해 새로운 작품 세계를 구축했다. 인간애를 바탕으로 유일하고 독보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했다. 시류에 흔들리지 않고 온전히 창작 활동에 매진해온 황용엽 화백을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본상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황용엽 화백은 수상 소감을 통해 "저는 지나가는 나그네에 지나지 않는다. 왜냐하면 여러분께서 상상할 수 없는 이북의 평양 출신이고, 평양미술대학 다니다가 한국전쟁이 나서 남한으로 와서 공부했다. 지금도 생소한 길을 가고 있다. 흔적을 그림으로 그려서 옮겨 놓을 수 없을까 해서 그리다 보니 이 자리에 서 있다. 최선을 다해서 앞으로도 열심히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의 젊은 작가들에게 주어지는 특별상은 박운화(판화), 송인(한국화) 작가가 수상했다.

박운화 작가는 "저도 그림이 좋아서 하다 보니 이렇게 영광스러운 기회가 왔다. 감사드리고, 제가 그리는 것은 제 자신을 표현하는 것이기에 건강하게 열심히 활동할 것"이라고 소감을 남겼다.

송인 작가는 "항상 지지해주신 선생님께 감사드린다. 내년 전시 준비로 어깨가 무겁다. 기록으로 남게 되기 때문에 24주 된 미래의 아이에게 이 영광을 돌린다"고 말했다.

최정규 중도일보 사장은 "69년의 역사를 가진 중도일보는 이동훈미술상을 전국 어느 미술상보다 최고의 미술상으로 발전시켜 빛낼 것을 약속드린다"고 답했다.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에는 손철웅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 민태권 대전시의회 부의장, 최종태 이동훈기념사업회장,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 이영순 이동훈 유족대표, 강용식 한밭대 전 총장, 김태호 이동훈미술상 심사위원장과 심사위원들이 참석했다. 지난해 수상자인 하종현 화백도 함께했다.

본상과 특별상 수상자 전시는 2021년 초대전을 통해 대전시립미술관에서 열린다.

한편 이날 시상식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50인 미만으로 진행했고, 중도일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