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이전 막자" 대전 자치구 세부실행계획 추진

각 구마다 세부실행계획 세워 이전 반대 대응키로
온오프라인 통해 홍보하고, 정치권과 공조 계획도

김소희 기자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10-29 16:23

신문게재 2020-10-30 3면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철회촉구 기자회견4.
29일 대전구청장협의회가 서구청 장태산실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철회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서구제공
대전 자치구들이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을 저지하기 위한 세부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추진에 나섰다.

온·오프라인을 통해 주민들에게 홍보하며 공감대를 형성하는 등 이전 반대에 대한 당위성을 더욱 다지겠다는 의지다.

29일 대전구청장협의회에 따르면 이날 구청장들은 중기부 세종 이전 결정에 따른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중기부 세종 이전은 인구와 법인, 기업 유출로 이어져 지역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 되기 때문에 자치구 차원에서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 것이다.

특히 구청장들은 중기부 이전이 국가균형발전 취지에 역행하고 있으며, 중기부가 발표한 이전 명분이 굉장히 미약하다는 근거를 내세우고 있다. 또한 수도권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벤처기업과 연구소 기업이 있는 만큼 중기부의 최적 위치는 대전이며, 이같이 대기업이 없는 중소기업 중심의 지역경제 구조상 중기부가 이전하게 되면 지역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에 각 구마다 세부실행계획을 세워 중기부 이전 반대에 대한 대응을 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먼저 온·오프라인을 통해 주민들에게 중기부 이전 반대에 대한 목소리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는 중기부 세종 이전 반대에 대한 당위성, 논리 등의 홍보를 통해 주민 이해도를 높이고 공감대 형성과 의지를 결집 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정치권과 타 지자체와도 연대 및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중기부와 행안부에 지역 의견을 전달해 줄 것을 건의할 예정이다.

또한 주요장소에 현수막을 게시하기도 하며, 1인 피켓 시위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는 중기부 논리를 반박하고, 지역민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실시 됐다.

이날 5개 자치구 구청장들은 중기부 세종 이전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통해 "중기부 이전 의사결정 과정에서 22년간 동고동락했던 대전시민을 소외시켰다는 점에서 매우 실망스럽다"며 "대전은 현재 공공기관이 떠나는 '탈 대전 현상'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중기부까지 떠난다고 하면 침체가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우리 대전지역 구청장들은 중기부 세종 이전 계획이 완전히 철회될 때까지 힘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