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환의 3분 경영] 나의 시장 가치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박병주 기자

박병주 기자

  • 승인 2020-11-18 17:26
홍석환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공기업 관리자 대상 강의를 하면서 2019년까지 업적이 적힌 이력서 있는 분 손 들어 달라고 했습니다. 아무도 손들지 않습니다.

직장인이 이력서를 작성하지 않는 이유는 조직에 대한 로얄티 또는 적을 내용이 없기 때문일 듯합니다.

헤드헌터가 사람들의 시장가치를 평가하는 기준은 나이, 직무 전문성(자격증 및 업적), 직무 전문가와의 네트워크, 학력, 현 직장에서의 평판과 연봉 수준 등입니다.

현재 직장을 정년퇴직할 때, 연봉의 반을 받을 수 있나요?

현재 자신의 시장가치는 어느 수준일까요?

만약 사업하시는 분은 은행에서 얼마 정도 대출을 받을 수 있을까요?

현 직장에서 자신은 어떤 평가를 받고 있나요?

없어서는 안 될 핵심인재라면 더할 수 없이 좋겠지만, 있어도 되지만 없어도 된다는 평가는 받지 않겠지요?

어느 순간, 50대 중반이 되어 부서장이 아니라면 회사와 함께하는 사람에게 부담을 주고 있다는 느낌을 갖게 됩니다.

왜 이런 생각을 할까요?

일의 의미와 자신에 대한 자존감 부족에서 기인하기도 합니다.

일을 배우는 시점부터 '일이란 새로운 가치 또는 성과를 창출해야 한다'는 생각이 중요합니다.

또한, 이곳에서 기여하고, 배우며 가르치고 성장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나이는 나이일 뿐이라 생각합니다.

나의 시장가치는 올바른 가치관과 진정한 실력이 받쳐 주네요.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