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지역 3개대학 통합창업관·청년주택 건립

조치원역 도시재생 뉴딜사업 일환 내년 12월 준공
청년 임대주택 152호 내달 착공, 2022년 9월 완공

고미선 기자

고미선 기자

  • 승인 2020-11-21 18:58

신문게재 2020-11-20 2면

세종시브리핑
이춘희 세종시장이 19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3개대학 통합창업관 조성'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조치원역 도시재생 뉴딜사업 일환으로 지역 3개 대학이 참여하는 통합창업관을 구축한다. 이와 가까운 곳에 청년창업자 등을 위한 임대주택도 건설된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19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3개 대학 통합창업관 조성' 계획을 밝혔다.

통합창업관은 고려대, 홍익대, 한국영상대 등 3개 대학과 지역을 연결하는 혁신거점으로 내달 착공해 내년 12월 준공 예정이다.

조치원읍 원리 교동아파트 재건축 현장 인근에 부지 2303㎡, 연면적 1636㎡에 지상 3층, 철근콘크리트 건물로 건립된다.

사업비는 부지매입비 22억 5000만 원, 건설비 48억 9000만 원 등 71억 4000만 원이 투입된다. 국비 50% 시비 50% 비율로, 대학 부담은 없다.

건물 안에는 전문적인 R&D 실증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다운타운캠퍼스 개념의 교육·실습공간과 청년 창업기업이 입주할 공유공간을 둔다.

통합창업관은 스마트시티 조성과 관련된 전문 R&D 실증연구 기능도 수행할 전망이다.

시가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스마트국가산업단지, 자율주행실증규제자유특구 등의 국책사업과 기존의 산업단지와 연계해 연구 개발 성과를 실증한다.

시는 완공 후 전문성을 갖춘 운영주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통합창업
세종시 3개대학 통합창업관 조감도(왼쪽)과 설계도./세종시 제공
이와 함께, 통합창업관 인근에 청년창업주택 건설도 추진된다. 청년창업자를 위한 임대주택 152호가 내달 착공해 2022년 9월 말 완공된다.

창업주택은 주거와 사무공간을 함께 배치해 청년들이 일도 하고 주거도 한곳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한다.

이춘희 시장은 "통합창업관과 청년창업주택이 조성되면 창업지원센터, 세종테크노파크를 연계해 일자리 창출에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며 "3개 대학 통합창업관은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의 R&D 실증연구 기능을 수행하는 것은 물론 조치원읍 활성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