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AGAIN 2014' 경남전 모든걸 건다

현재 리그 3위 하나시티즌, 준플레이오프 진출 유리
6위까지 승점차 불과 3점, 순위 밀려날수도 있어
경남FC와의 원정경기 12년째 무승 기록 중
조민국 감독대행 "마지막까지 멋진 경기할 것"

신가람 기자

신가람 기자

  • 승인 2020-11-19 16:29

신문게재 2020-11-20 5면

AKR20201119063400007_01_i_P4
 사진=연합뉴스 제공
진인사대천명. 프로축구 대전하나시티즌이 21일 경남FC와의 최종전에서 배수진을 친다. 내년 시즌 K리그1 승격으로 가는 첫 관문인 준플레이오프 진출 티켓을 손에 넣기 위해서다.

현재 리그 3위인 하나시티즌은 최종전에서 최소 무승부만 거둬도 자력으로 준PO에 진출할 수 있는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 있다. 하지만 경남의 저항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방심은 금물이다.

지역 축구팬들은 K리그 챌린지(현K리그2) 1위로 1부로 승격했던 2014시즌의 재현을 기대하고 있는 가운데 조민국 감독대행은 "어려운 경기가 되겠지만, 마지막까지 멋진 경기를 하겠다"고 필승을 다짐했다.

하나시티즌은 최종전을 앞둔 19일 현재 승점 39로 리그 3위에 올라 있다. 3~4위에 주어지는 준플레이오프 티켓을 따는 데 유치한 고지를 점한 가운데 21일 창원에서 경남 FC와 올 시즌 리그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

3위와 6위의 승점 차가 3점 차이임에 따라 나머지 팀도 마지막 경기에 사활을 걸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FC와의 경기에서 최소 무승부만 거둬도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만, 플레이오프전도 원정(수원)에서 진행하는 만큼 최종순위 3위를 기록해 준플레이오프만큼은 홈경기로 치르는 게 유리하다.

최악의 경우에는 하나시티즌이 PO진출권에서 다시 밀려날 가능성도 있는 만큼 21일 경남 전에 사력을 다해야 한다.

하나시티즌은 경남 FC와의 역대 전적에서 7승 12무 13패로 열세다. 특히 원정경기에서는 2008년 9월부터 4무 7패로 무승 징크스에 시달리고 있다. 12년 넘게 경남FC와의 원정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한 것이다. 올 시즌도 하나시티즌은 경남FC와의 경기에서 1무 1패를 기록, 최종전도 어려운 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대 무기는 브라질산 공격 삼각편대다. 에디뉴는 전남과 안양을 상대로 2경기 연속 멀티골을 기록하며 대전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화려한 발재간과 시원한 돌파가 장점이었는데, 최근엔 문전 앞에서 침착한 슈팅력까지 빛을 발휘하고 있다. 에디뉴가 공격에서 중심을 잡아주니 안드레와 바이오 등 브라질 트리오가 덩달아 공격력이 살아나며 경남의 골문을 정조준 하고 있다.

조민국 하나시티즌 감독대행은 팀의 약점을 보완해 마지막 경기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조 감독대행은 "공격에서 브라질 선수들이 득점기회를 잘 만들고 있고, 안양전 승리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유리해진 건 사실이다"라며 "마지막 경남 전은 원정경기인 만큼 예상보다 더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실점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수비적인 부분을 잘 준비할 것이고 마지막까지 멋진 경기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에디뉴는 "우리팀은 올바른 길을 가고 있고 플레이오프를 통해 승격을 준비 중이다"며 "경남전도 90분 동안 최선을 다할 것이며 플레이오프에선 더 강한 팀이 될 것"이라고 의지를 보였다. 신가람·금상진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