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구 '권역별 어린이도서관 설치' 사업, 차질 빚나

당초 4개 권역으로 나눠 1곳씩 조성 계획했으나
건물위치 변경 등 사유로 회덕 지역은 계획 없어

김소희 기자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11-19 16:59

신문게재 2020-11-20 2면

대덕구청사 2018 전경 (2)
대전 대덕구가 구청장 공약사업으로 추진하는 ‘권역별 어린이 도서관 설치 운영 사업’이 일부 차질을 빚게 됐다.

당초 4개 권역으로 구분해 1개씩 조성할 계획이었지만 회덕지역에 설치부지가 미정인 상황이기 때문이다.

19일 대덕구에 따르면 구는 지난 2018년부터 지역별 문화 격차 해소를 위해 균형 있는 어린이 도서관 설치 및 운영을 계획했다. 마을 중심의 주민밀착형 도서관 조성으로 생활문화 향유기회를 확대하기 위함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공립 작은도서관은 15개가 있으며, 이는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운영하는 곳도 포함돼 있다.

이에 어린이 도서관을 설치·운영을 확대해 어린이가 책과 함께 놀며 성장할 수 있는 마을 분위기 조성을 하겠다는 게 구의 구상이다.

또한 어린이도서관건립자문위원을 구성해 운영인력을 확보해 운영해 나갈 예정이다. 해당 분야 전문가와 마을 주민으로 구성된 자문기구를 구성하고, 권역별 순회 사서 파견으로 운영의 전문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어린이 도서관은 4개 권역(▲신탄진·석봉·덕암·목상 ▲오정·대화 ▲회덕 ▲비래·송촌·중리·법1·법2)으로 나눠 설치될 예정이었다. 총 사업비는 12억 원이다.

신탄진 등 권역에는 지난 5월 목상동에 꿈놀작은도서관이 개관했으며, 비래 등 권역에는 송촌동에 위치한 동춘당 공원 내에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오정·대화 지역도 대화동에 설립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하지만 회덕 권역 설치 관련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회덕에 복합화시설이 조성되고 해당 건물 안에 설치될 예정이었지만, 복합화시설 조성이 회덕에서 중리공원으로 변경됐기 때문이다.

구는 회덕에 설치하려 했던 도서관을 중리로 변경하는 내용도 검토 중이다. 결국 '지역별 문화격차 해소'를 위한다는 취지와는 부합하지 않는 셈이다.

대덕구 관계자는 "사업 계획을 세울 때 편의상 권역을 나눴을 가능성이 크며, 해당 사업의 본 목표는 공립 어린이 도서관을 4곳 추가 조성하는 것"이라며 "현재 사업은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회덕 지역에 도서관 설치 관련해서는 여러 가지로 검토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