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천신만고…4위로 준PO행

25일 창원서 준PO, 이길 경우 29일 수원서 플레이오프
최상 시나리오 아니지만 승격 가능성 여전히 열려있어
조 감독대행 "휴식 통해 다음 경기 승리할 것" 설욕다짐

신가람 기자

신가람 기자

  • 승인 2020-11-22 15:03

신문게재 2020-11-23 3면

AKR20201119063400007_01_i_P4
 사진=연합뉴스 제공
프로축구 대전하나시티즌이 천신만고 끝에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리그 최종 4위로 준PO에 턱걸이 해 두 번의 원정경기를 전부 승리해야 하지만, 여전히 승격의 가능성은 열려있다.

21일 하나시티즌은 경남 창원 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7라운드 경남FC와의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0대1로 패하며 한 때 준PO 진출 무산의 먹구름이 꼈다.

하지만, 같은 시간 전남드래곤즈와 서울 이랜드와의 경기에서 어느 팀도 승리를 가져가지 못하며 준PO를 향한 마지막 티켓의 주인공은 하나시티즌이 차지했다.

최종 승점에서 서울이랜드와 같은 39점을 차지했지만, 승점이 같은 경우에는 다득점, 득실차, 다승 순으로 순위를 결정한다.

이에 따라 리그 전체 득점에서 하나시티즌은 서울이랜드의 33점보다 3점 높은 36점을 기록해 최종 4위를 차지했다.

리그 4위로 준PO로 진출한 하나시티즌의 현재 시나리오는 최상의 계획은 아니다.

경남 FC와의 경기에서 무승부나 승리를 거둬 조 3위로 준PO에 진출해 홈경기를 치르고 이후 플레이오프를 향한 수원 원정을 떠나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였지만 준PO부터 원정경기를 치르게 됐다.

25일 창원 축구센터에서 진행되는 준PO의 상대는 하나시티즌의 천적 경남FC다. 경남FC와는 리그 마지막 경기에서도 0대1로 패하며 올 시즌 전적 1무 2패를 기록했다. 경남FC를 상대로 올 시즌 승리를 거두지 못한 상황이다.

특히 원정경기에서는 2008년 9월부터 4무 8패로 무승 징크스에 시달리고 있다. 12년 넘게 경남 FC와의 원정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하는 상황에서 준PO도 어려운 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지난 경기에서 안드레가 경고 한 장을 받아 경고 누적으로 준PO에 뛸 수 없게 되면서 하나시티즌의 공격진에도 비상이 걸렸다.

이에 하나시티즌 조민국 감독대행은 4일 만에 다시 경기를 치르는 만큼 선수들의 체력 회복을 강조하며 경남FC와의 재대결에서 설욕을 강조했다.

조 감독대행은 "안드레의 최근 컨디션이 좋아서 결장은 아쉽지만, 남은 선수들이 있으니 크게 문제 없다"며 "어찌됐든 운 좋게 4위로 올라갔기에 잘 받아들이겠고, 기본적으로 선수들의 체력에 한계가 있는 만큼 휴식을 통해서 가다듬고 다음 경기는 승리하도록 잘 준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신가람·금상진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