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우난순 기자

우난순 기자

  • 승인 2020-11-23 10:31
GettyImages-a10428740
게티이미지 제공
언제 들어도 좋은 노래, 언제 들어도 설레는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겨울이 온다. 쨍하는 추위가 코끝을 시리게 한다. 월요일 아침, 중무장을 하고 출근길에 나섰다. 세탁해서 고이 모셔둔 어그 부츠를 꺼냈다. 패딩 점퍼도 꺼내 먼지를 툭툭 털어냈다. 어둠이 가시지 않은 동쪽 하늘엔 구름이 꿈틀거렸다. 구름 사이로 붉은 기가 감돌았다. 해가 떠오르려면 아직 멀었다. 잠시 초겨울 새벽 풍경에 넋을 놓고 바라봤다. 겨울바다에 가고 싶다. 코로나가 우리 앞에 떡 하니 버티고 있는 지금, 어디에도 갈 수 없다. 올 한해 제대로 여행을 떠나본 적이 없으니. 차가 없으니 움직일 수 없는 상황이다. 파도가 일렁이는 강릉 경포대 바다는 잘 있나. 이빨을 드러내고 으르렁거리는 파도소리가 그립다. 처얼썩 척 쏴아~. 집어삼킬 듯한 바다 저 멀리 망망대해 앞에서 나의 존재를 증명할 필요는 없다. 그저 무심히 바라만 보면 된다. 그것이 바다와 나의 대화다. 뭔 말이 필요한가.

'겨울바다'는 유영석이 고등학교 때 작곡했다고 한다. 노랫말도 유영석이 지었다. 천재 아닐까. '겨울바다로 가자 메워진 가슴을 열어보자 스치는 바람 불면 너의 슬픔 같이 하자 너에게 있던 모든 괴로움들은 파도에 던져버려 잊어버리고...' 이 노래를 대학 졸업하고 사회 초년생일 때 수없이 들었다. 당시 대학 후배랑 허구한 날 붙어다녔다. 퇴근하고 영화보고 감자탕 먹고 거리를 싸돌아다녔다. 밤 늦게 후배 자취집에 들어가 또 먹고 음악 듣고.... 후배와 누워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겨울바다'를 들으며 겨울바다를 꿈꾸며 낭만에 취한 날들이었다. 파도가 쏴아 밀려오는 소리와 함께 전주곡이 흐른다. 어찌나 가슴이 벌렁거리던지. 불안하고 설레고, 방황의 청춘기의 몸살을 우리는 열병처럼 끙끙 앓았다. '끝없이 멀리 보이는 수평선까지 넘치는 기쁨을 안고'.


우난순 기자 rain418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