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대전기상청 겨울철 장기전망 발표
내달 -4.2도보다 더 낮고, 변동성 커
12~1월 서해안 중심 많은 눈 전망

조훈희 기자

조훈희 기자

  • 승인 2020-11-23 16:02
평균기온
사진=대전기상청 제공.
올겨울은 지난해보다 더 춥거나 기온 변동성이 더 커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대전기상청이 기후감시 요소와 세계 기후예측 모델 결과를 바탕으로 제8차 한국·중국·일본·몽골 기후예측 전문가 회의를 통해 23일 발표한 겨울철 장기전망에 따른 것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겨울엔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낮겠다. 지난해 겨울엔 평년 편차가 2.6도였는데, 이보다 더 추운 날이 많겠다. 다만 겨울철 동안 기온변화가 커 평년 기온 범위는 변동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먼저 12월의 경우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겠다. 충청권은 북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의 영향을 받아 최저기온은 평년인 -4.2도보다 더 낮은 수준을 보이겠다. 평균 기온 범위는 0.1~1.1도 수준을 보이겠다. 최고기온은 6.2도로 약 10도 내외의 일교차가 예상된다.

1월은 북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겠다. 최저기온은 -6.9도보다 더 낮겠고, 최고기온은 3.4도 수준을 보이겠다. 평균기온 범위는 -2.8~-1.4도로 전망된다.

늦겨울인 2월엔 찬 공기의 세력이 약화하면서 기온이 차차 오르겠다. 최고기온은 5.9도, 최저기온은 -5.1도로 평균기온 범위가 0도 내외를 기록하겠다.

이번 겨울엔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건조한 날이 많을 것이란 분석이다. 이에 따라 강수량은 12월과 2월엔 평년과 비슷하겠고, 1월엔 평년보다 적을 것이라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다만 12~1월엔 형성된 눈구름대가 내륙으로 들어오면서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겠다.

강수량의 경우 12월 22.4~34.3㎜, 1월 16.7~26.1㎜, 2월 14.1~39.7㎜ 수준을 보이겠다. 또 최근 6개월(5~11월)간 누적강수량이 125.5%로 나타나 기상 가뭄은 없겠고, 내년 2월까지도 평년 수준으로 기상 가뭄은 없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충청권의 기상 통계값은 서산과 보령, 천안, 부여 금산 등 5개 지점의 관측값을 사용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난 여름철과 같이 기후변화로 인해 예상치 못한 특이한 기압계가 발생할 수 있어 북극의 상태, 블로킹 출현 등을 실시간 감지하고 있다"며 "기압계가 크게 변화할 경우 수정 전망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