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코로나19 국내 재확산 본격화 양상… 지금 확산세 꺾지 못하면 대유행"

중대본 회의, 추가 방역 강화 조치 논의… 중증환자 병상 확보 만전 당부
의료진 감염 예방 보완대책 마련 지시

이승규 기자

이승규 기자

  • 승인 2020-11-27 09:56
20201127031709_PYH2020112701190001301_P2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넘어서자 "국내에서도 재확산이 본격화하는 양상으로 이러한 확산세를 지금 막지 못한다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현실이 될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제주를 포함한 17개 시·도 전체에서, 특히 서울은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올 정도로 상황이 매우 심각하고 긴박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국내 코로나19 상황은 지난 3월 이후 8개월 만에 최고치로써 수도권을 중심으로 에어로빅 학원, 학교, 교회, 사우나, 유흥주점, 군부대 등 지역과 시설을 가리지 않고 우후죽순으로 번지고 있다.

더욱이 최근에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급증하면서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정 총리는 이어 "수도권의 거리 두기는 2단계, 호남권에서는 1.5단계로 높여 시행 중이지만, 그 효과가 나타나려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며 "섣부른 낙관이나 지나친 비관은 금물이며, 상황을 냉정하게 평가하고 지혜롭게 대처해야 할 때로 판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총리는 추가적인 방역 강화 조치방안을 논의하는 데 대해 "방역을 강화할수록 국민에게 더 큰 제약과 불편을 주지만, 지금의 확산세가 전국적 대유행으로 번진다면, 서민경제와 국민생활에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줄 수 있다"며 국민 여러분의 동참과 협조를 당부했다.

그는 또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 확보와 관련해 "지금 당장 사용할 수 있는 중증환자 전담 병상은 아직 여력이 있으나 강원권, 호남권, 경북권의 경우 확보된 병상이 적어 지역 내에서 확진자가 급증할 경우 언제라도 병상이 부족해질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방역 당국과 지자체는 지역별로 중증환자 증가에 대비해서 충분한 병상을 미리미리 확보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대구·경북에서 중증환자가 병상 부족으로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했던 일이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최근 병원에서 의료진 확진 사례가 늘고 있는 데 대해 정 총리는 "의료인력이 감염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환자와 국민에게 돌아온다"며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의료인력 감염 예방을 위한 보완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정 총리는 최근 2주간 주말을 지내면 확진자가 더 늘어나는 국내 코로나19 패턴을 언급하면서 "이번 주말을 어떻게 보내는지가 다음 주 확산 여부를 판가름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금의 확산세를 꺾지 못한다면 세계 여러 나라가 겪는 대유행의 전철을 우리도 밟을 수 있는 중차대한 위기국면으로 국민 여러분은 될 수 있으면 집 안에 머물고, 모임이나 회식 등 사람들과의 접촉을 자제해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