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댄스프로젝트 2020년 정기공연 '춤추는 쉼터-4인 안무가전'

4일 오후 7시30분 대전평송청소년문화센터 소극장

이해미 기자

이해미 기자

  • 승인 2020-11-29 08:44
2020 메타댄스 정기공연 포스터
2020 메타댄스 정기공연 포스터.
2001년 창단해 대전의 대표적인 현대무용 단체인 '메타댄스프로젝트'는 2020년 정기공연 '춤추는 쉼터-4인 안무가전'을 오는 4일 오후 7시 30분 서구 만년동 평송청소년문화센터 소극장에서 준비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국내뿐 아니라 세계에서 안무력을 인정받는 메타댄스프로젝트 소속 정진아, 방지선, 홍정아, 김재민 등 젊은 안무가 4명의 작품을 선보인다. 안무가 정진아는 지난해 4월 국제적인 현대무용 행사 'MOADFE'에 초청돼 안무력을 입증했다.

방지선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공연연계 교육프로그램을 3년간 지속해 왔고, 홍정아는 '베토벤과 카알', '카르미나 부라나' 등 주역 무용수로 활동해 왔다. 김재민은 국내 JD-KSDF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 미국 ADF 장학생에 선발된 기대주다.

김재민은 김성정, 김준혁, 김슬기, 이지수와 함께 '오해를 뒤집어쓴 우리들'이라는 작품을 준비했고, 홍정아는 고루피나 박종현과 '드렁크'로 무대에 오른다. 방지선은 '투게더'로 양승현, 송진우, 이시율, 이소윤과 호흡을 맞춘다. 정진아는 단독으로 무대에 올라 'Sea Sea'를 선보인다.

메타댄스프로젝트는 "젊은 안무가의 실험적이고 개성 넘치는 작품은 현재를 바라보는 예술가들의 생각과 시선이 담긴 작품이다. 다양한 스토리와 감동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