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열풍' 지난해 3분기 가계 주식투자·차입 역대 최대치

박병주 기자

박병주 기자

  • 승인 2021-01-07 15:18

신문게재 2021-01-08 6면

20210107_144450
부동산 규제 강화로 개인 투자자들이 주식으로 눈을 돌리면서 가계가 주식 투자를 위해 굴린 돈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2020년 3분기 자금순환(잠정)' 통계에 따르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 운용액은 30조7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 16조 6000억 원에 보다 2배가량 확대된 규모다.

지난해 3분기 주식운용을 보면 거주자 및 비거주자가 발행한 주식 모두 분기 중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금융기관 차입으로 인한 자금조달 규모도 2009년 통계작성 이후 역대 최대다.

가계의 전체 자금 운용 규모는 83조8000억 원으로 전 분기 110조1000억 원) 보다 줄었지만, 여전히 1년 전(40조6000억 원)의 두 배를 넘었다.

정규채 경제통계국 자금순환팀장은 "가계·비영리단체의 순자금 운용 규모가 늘어난 것은 증가 상승에 따라 주식 투자자금 운용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며 "거주자가 발행한 국내 주식뿐 아니라 비거주자 발행 주식(해외주식) 투자 운용액 모두 3분기 중 역대 최대였다"고 발했다.

비금융 법인기업의 순자금운용은 축소됐다.

순자금 조달 규모는 14조9000억 원으로 전년동기(17조8000억 원)보다 2조9000억 원 줄었다.

지난해 3분기 자금조달액은 38조7000억 원으로, 1년 전(26조5000억 원)보다 12조2000억 원 늘었다. 1년 새 금융기관 차입액은 15조 50000역 원에서 약 2.7배인 42조2000억 원으로 급증했다.

같은 기간 기업의 자금운용액(23조8000억 원)은 2019년 3분기(8조7000억 원)보다 약 15조 원 증가했다.

일반정부의 경우 3분기 자금 조달액보다 운용액이 8조8000억 원 더 많았다. 하지만 2019년 3분기(16조4000억 원)와 비교하면 순자금 운용 규모가 줄었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