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미술관 개방형수장고 착공

2022년 UCLG 개최 시기에 일반 공개

오희룡 기자

오희룡 기자

  • 승인 2021-01-10 09:55
noname01
대전시립미술관 개방형 수장고 조감도.
대전시립미술관의 오랜 숙원 사업인 수장고 건립 공사가 본격 착공됐다.

대전시립미술관은 지난 해 개방형 수장고 건립공사를 위한 모든 행정절차를 마치고 본격으로 착공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대전시립미술관 개방형 수장고는 단순 미술품 보관의 기능을 넘어 수장형 전시, 체험 등 다양한 기능을 아우르는 개방형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개방형 수장고 건립으로 대전시민의 문화 향유기회 확대, 관광객 유입 등 지역경제 활성화 에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시민과 소통하는 살아있는 개방형 수장고 운영하여 지역의 문화자원이자 대표 관광명소로 공감미술을 실현하겠다"고 덧붙였다.

개방형 수장고는 만년동 대전시립미술관 본관 지하에 건축 연면적 2654㎡(지상2층,지하1층)로 신축되며 핵심시설로는 백남준 프랙탈거북선 전시실, 보이는 수장고 및 작품보존수복실 등으로 구성된다.

대전시립미술관 윤석준 시설팀장은"2022년 3월 건립공사 준공 후 안정화기간을 거치고 UCLG행사에 맞춰 10월 일반 공개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고 밝혔다.

작품 보존관리를 담당하는 김환주 학예연구사는 "여유 있는 수장공간 확보는 물론 보존처리실 신설 등 체계적인 소장품 보존관리 시스템을 갖추고 우리 대전의 문화자산을 보다 소중히 관리 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희룡 기자 huil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