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 물러간다… 평년보다 높은 영상권 회복

기온 올라가며 한파특보 전 지역 해제
주말부턴 다시 영하 10도 강추위 전망

송익준 기자

송익준 기자

  • 승인 2021-01-12 17:13
활짝 핀 소양강 상고대<YONHAP NO-1391>
▲강원 산지와 내륙을 중심으로 한파특보가 이어지고 있는 12일 오전 강원 춘천시 소양강에 상고대가 피고 있다. 기상청은 낮부터 기온이 다소 올라 추위가 누그러질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충청을 강타했던 북극발 한파가 물러가며 추위가 누그러들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2일 오전 영하권에 머물던 기온이 낮부터 올라가 영상권을 회복했다. 충청 대부분 지역이 1~3도의 분포를 보이며 충남내륙(공주·계룡·청양·홍성)에 내려졌던 한파주의보도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해제됐다.

오후 기준 대전 3.7도, 금산 2.5도, 홍성 2.4도, 보령 1.8도, 천안 1.3도 등 주요 지역이 영상권에 들어왔다. 기온은 더 올라갈 예정이다. 13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5도에서 영상 1도로, 전날(영하 11.5~6.5도)보다 6~8도 올라갈 것으로 예보됐다.

낮 최고기온은 전날보다 6~7도 상승한 8~9도로 예보돼 충남 전 지역의 추위가 풀리겠다. 평년보다도 5~6도 높은 기온을 보이겠다. 15일까진 포근한 날씨를 보이다 주말부턴 다시 기온이 내려간다.

일요일인 17일 아침 기온은 영하 11~3도, 낮 기온은 영하 2~0도가 되겠다. 특히 아침엔 충남권 대부분 지역이 영하 10도 내외로 떨어져 춥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다만, 충남 서해안과 내륙을 중심으로 1~3㎝ 눈이 내린데다, 눈이 녹지 않은 곳도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눈이 내린 지역에서 낮 동안 녹았다가 저녁에 다시 얼어 고개와 비탈길, 그늘진 이면도로 등에서 통행이 어려운 곳이 많다"며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