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환의 3분경영]부서장의 일 중 가장 중요한 하나만 뽑으라면 무엇일까요?

박병주 기자

박병주 기자

  • 승인 2021-01-13 10:11

신문게재 2021-01-14 19면

홍석환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부서장의 일 중 가장 중요한 하나만 뽑으라면 무엇일까요?

방향 설정, 전략과 중점과제 도출, 조직과 성과관리, 직원 동기부여, 솔선수범, 한 방향 정열 등 많은 일이 있지만, '의사결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직원들은 의사결정을 잘하는 상사를 가장 좋아합니다. 의사결정을 잘하는 상사에게는 3가지 특징이 있습니다.

▲의사결정을 함에 있어 일관성과 기준이 있습니다. 자신만의 의사결정 프레임워크가 있습니다. 자료를 충분히 수집했는가. 어떤 방식으로 분석했는가. 대안은 있는가. 어떤 결과물이 예상되며 최고경영자는 수용할까. 경쟁사와 변화를 고려했는가? 등을 묻고 결정을 합니다. 이들은 의사결정을 함에 있어 그때그때 다름을 지양합니다. 항상 자신의 프레임워크를 기준으로 일관성을 가져갑니다.

▲신속한 의사결정을 위해 이해관계자를 모아 함께 결정합니다. 자신이 배경과 기대효과를 설명하고, 추진절차와 담당, 마감 일자를 정합니다. 참여를 유도해 혼자가 아닌 함께 실행하게 합니다. 담당자가 혼자 방향을 정하고 추진하고 보고하는 일이 없도록 합니다.

▲사심을 버리고 전사관점에서 지속적으로 실천합니다. 내 이익, 내 조직을 생각하면 결국 망함을 잘 압니다. 회사의 사업 본질, 전략, 재무상태, 조직과 직원의 역량을 보고 길고 멀리 보며 전사차원의 의사결정을 합니다.

존경하는 부서장의 특징은 지속성입니다. 그 어떠한 내외부 영향이 있어도 흔들리지 않고 지속해서 이끌어 갑니다. 이들의 행동 특징 중 하나는 무리하거나 미루지 않는 것입니다.

하루해야 할 일의 양을 정해 일관성 있게 꾸준히 합니다. 급하고 잘된다고 더 많이 하고, 환경이 나쁘고 할 일이 없다고 적게 하는 일이 없습니다. 매일 정한 바를 상황에 구애받지 않고 꾸준히 실행합니다. 이들이 뛰어난 성과를 창출하는 것은 변화를 읽고 선제적 조치를 하는 것과 일관성 있는 원칙과 기준을 갖고 지속적 실행을 하는 것입니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