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출자로펌 매출급증 논란에 "운영 관여 안해"

강제일 기자

강제일 기자

  • 승인 2021-01-13 13:47
PYH2021011107220001300_P4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13일 출자 로펌 매출 급증 논란과 관련해 "법인 대부 운영에 전혀 관여하고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2012년 출자한 법무법인의 매출액이 6년새 328배로 뛰었다는 주장과 관련해 "법인 내부 운영에 전혀 관여하고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비례)에 따르면 박 후보자가 2012년 출자한 법무법인 명경은 매출액이 6년 만에 328배로 뛰었다고 주장했다.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연 매출을 매년 1000만원으로 신고했는데, 이후 재산신고서에 나온 명경의 2019년 매출액(2020년 신고)은 32억 8313만여원으로 크게 늘었다는 것이다.

박 후보자는 앞서 2012년 법무법인 명경을 공동 설립하면서 1000만원을 출자했다.

특히 구인구직 정보 사이트 '사람인'에는 2014년 명경의 매출액이 12억121만원으로 나와 있어 신고액의 120배에 달했고 2016년에도 박 후보자가 신고한 10억 7564만원보다 7억여원가량 많은 17억703만원으로 나와 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박 후보자가 국회의원 재산신고를 하면서 본인이 출자 지분을 가지고 있는 로펌의 규모를 축소 신고한 것 아닌가 의문"이라고 공격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 측은 입장문을 내고 "후보자는 19대 총선 당선 직후인 2012년 6월께 변호사를 휴업하고 그 이후 법인에 한 번도 출근하지 않았다"며 "국회의원 겸직 금지가 법제화된 2014년에는 대표변호사에서도 사임했다"고 해명했다.

매출액 축소 논란에 대해서도 "재산신고상 법인 매출액 기재는 신고를 도와준 보좌진이 명경으로부터 전달받은 대전사무소 매출액을 기준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후보자가 설립 당시 출자한 1000만원의 지분은 현재까지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후보자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 인사청문회는 25일 열린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