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집콕족 느는데 밥값 물가는 고공행진

전년대비 최대 87% 오름세
aT 대전세종충남본부 우리동네 장바구니 물가 정보

오희룡 기자

오희룡 기자

  • 승인 2021-01-13 15:37
1145096265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재택근무와 집콕족이 늘고 있는 가운데 밥상 물가가 심상찮다.

사상 유례없는 한파와 코로나 19로 수확을 할 수 있는 근로자 수급마저 어려워 지면서 밥상물가 고공행진이 지속할 것으로 예고돼 가계 경제 시름도 늘고 있다.

13일 aT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가 발표한 '우리동네 장바구니 물가 정보'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대전전통시장(역전시장)의 양파(1kg)는 28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500원에 비해 87%나 상승했다.

서민들의 음식인 돼지고기(삼겹살 100g)도 2300원으로 전년보다 33% 상승했으며 닭고기(도계 1kg)는 4900원으로 같은 기간 9% 상승했다.

주식인 쌀(일반계 20kg)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오른 5만8000원을 기록했으며, 고구마(1kg)와 감자(수미 100g)도 같은 기간 각각 20% 상승하며 밥상 물가를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소류와 과일류의 상승세도 눈에 띈다.

사과(후지 10개)는 2만6000원에 판매되면서 전년도 1만5000원보다 73%, 건고추(화건 600g)도 2만2000원에 판매되면서 전년도 1만3000원보다 69% 각각 증가했다.

깐마늘(1kg)이 8000원에 판매되며 전년 대비 33%, 파(대파 1kg)는 3200원으로 전년대비 7%, 꽈리고추(100g)는 1100원으로 전년에 비해 5% 올랐다.

반면 김장철이 지나면서 수요가 적어진 배추(1포기)와 무(월동 1개)는 3000원, 2200원으로 전년대비 33%, 30% 하락했다.

aT 관계자는 " 한파와 폭설로 인해 고추·대파 등의 가격이 상승하고 AI바이러스의 영향으로 닭고기가 강보합세"라고 전했다.
오희룡 기자 huil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