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얼어붙은 2020년 충청권 고용률 대부분 상승… 충남만 하락

고용률, 대전 0.9%p, 충북 0.3%p, 세종 0.2%p 상승 반면 충남 1.3%p 하락

김소희 기자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1-13 15:28
21313_2
코로나19로 고용시장이 얼어붙은 2020년, 충청권 고용률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충남은 고용률뿐만 아니라 경제활동인구 등이 하락하고, 실업률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지방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12월 및 연간 충청지역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의 고용률은 60.7%로 0.9%p 상승하고, 실업률은 4.4%로 0.2%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활동인구는 81만 6000명으로 지난해 대비 1만 명(1.2%) 증가했으며 취업자는 78만 명으로 지난해 대비 8000명(1.1%) 증가했다.

세종은 고용률 62.7%로, 지난해 대비 0.2%p 상승하고, 실업률은 2.8%로 0.1%p 상승했다. 경제활동인구는 18만 5000명으로 지난해 대비 1만 3000명(7.3%) 증가했으며, 취업자는 18만 명으로 지난해 대비 1만 2000명(7.2%) 증가했다.

충북도 고용률이 소폭 상승했다. 고용률은 63.2%로 지난해 대비 0.3%p 상승, 실업률은 3.2%로 0.1%p 증가했다. 경제활동인구는 91만 9000명으로, 지난해 대비 1만 2000명(1.3%), 취업자는 89만 명으로 지난해 대비 1만 명(1.1%) 증가했다.

반면 충남은 고용률과 경제활동인구, 취업자 비율이 하락했고, 실업률은 올랐다.

충남의 지난해 고용률은 62.4%로 지난해 대비 1.3% 하락했으며, 실업률도 3.5%로 지난해 대비 0.6%p 증가했다. 경제활동인구도 121만 8000명에서 지난해 대비 1만 3000명(-1.0%)으로 감소했으며, 취업자 또한 117만 6000명으로 지난해 대비 2만 명(-1.6%) 줄어들었다.

지난해 12월 한 달만 놓고 봤을 때, 충청권에서 고용률이 증가한 곳은 대전과 충북뿐이다. 지난해 12월 대전의 고용률은 60.6%로 0.4%p 증가했으며, 충북도 61.6%로 0.1%p 상승했다. 세종과 충남은 지난해 12월 고용률은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세종의 고용률은 60.8%로 0.8%p 하락했으며, 충남은 60%로 1.9%p 감소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