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으능정이 거리 대규모 점포 전멸... 원도심 대표상권 존폐 위기

으능정이 인근 100m내 공실점포 8곳 달해
코로나 장기화.일본불매운동 등 악재 겹쳐

한세화 기자

한세화 기자

  • 승인 2021-01-20 15:20
  • 수정 2021-01-20 16:12
으능정이-1
코로나 장기화로 대전 으능정이 거리 상권 침체가 심각하다.
19일 오전 11시께의 은행동 으능정이 거리는 적막 그 자체였다. 대전 원도심을 대표하는 상권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임대'를 알리는 현수막에 곳곳에 내걸려 있었다. 으능정이 거리 옆 귀금속 판매장 뒤쪽으로 100m 남짓 걸었을 뿐인데, 임대를 내놓은 점포가 8곳이나 됐다. 빈 점포 앞에는 벽으로 삼아 세워놓은 자전거만 덩그러니 자리하고 있었다. 불 꺼진 가게들의 모습은 한파·폭설과 맞물려 을씨년스러움을 더했다.

으능정이-2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전을 대표하는 은행동 상권이 직격탄을 맞았다. 은행동상점가상인회 통계에 따르면 으능정이 거리 점포 400여 곳 중 최근 30곳이 폐점했으며, 이 중에는 대규모 점포가 포함돼 상권 침체 심각성이 더해지고 있다.

실제로 기자가 으능정이 거리를 걸으며 확인한 결과, 네일아트 매장을 비롯해 남성복 편집샵, 귀금속 판매점, 술집 등 공실 점포들의 업종은 다양했다. 한 인형뽑기 간판이 내걸린 채 비어있는 점포는 애초의 업종은 온데간데없이 수차례 손바뀜도 엿보였다. 게다가 오랜 시간 목척교 앞 랜드마크처럼 인식됐던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매장은 3년째 비어있는 상태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으능정이-3
은행동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한 자영업자는 "어제 하루 동안 응대한 손님은 단 2명뿐이었다"라며 "지난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그런대로 현상유지는 됐는데, 하반기부터 매출이 꺾여 지난달에는 제로 수준까지 떨어졌다"라고 하소연했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는 "최근 은행동 일대 상권이 죽으면서 임대물건이 늘어나는 추세다"라며 "짧게는 3개월부터 길게는 1년 넘게 공실 상태를 유지하는 점포들이 적지 않다"라고 말했다.

으능정이 거리 상권 하락과 관련 은행동상점가상인회 김대완 사무처장은 "밀라노21 건물 내 가장 크게 자리하던 유니클로 매장이 재작년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인해 통째로 빠지면서 일대 상점까지 영향을 미쳤다"라며 "2019년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경기부양 분위기가 고조되는가 싶더니 지난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 여파로 상승곡선이 꺾였다"라고 말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