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생활체육지도자 전환, 재정부담 가중되는 자치구

문체부 지침 2021년부터 생활체육지도자 정규직 전환
올해부터 시 소속 지도자 35명 모두 자치구로
자치구 재정 부담 현실화...시 지원 필요 목소리

신성룡 기자

신성룡 기자

  • 승인 2021-01-20 16:31
  • 수정 2021-01-20 19:46

신문게재 2021-01-21 2면

2020123001002470800103961
대전의 5개 자치구가 대전시 소속이던 생활체육지도자들의 소속이 자치구로 바뀌면서 재정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20일 시와 5개 자치구에 따르면, 시와 자치구는 최근 생활체육지도자 정규직 전환 관련한 회의를 열고, 정규직 전환과 함께 자치구 소속이 된 생활체육지도자에 대한 예산과 임금체계, 자체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의 구성 여부 등을 논의했다.

생활체육 지도자는 시·군·구 지역 단위에서 주민들과 직접 대면하면서 이들에게 수영과 체조, 댄스 스포츠 등 각종 생활체육 프로그램을 지도하는 지역 체육의 첨병이다. 주로 복지시설과 소외계층 시설 등을 찾아가 프로그램을 지도하기도 한다.

대전의 경우 2017년 대한체육회 생활체육지도자 배치와 전환 규정을 변경함에 따라 광역지자체 단위 소속 지도자를 기초지자체로 변경해야 하는 상황이다. 전국적으로 많은 광역 단위 지도자가 기초 단위 소속으로 변경된 가운데, 대전시는 자치구와 생활체육지도자의 반대로 전환을 미뤄오다 지난해 12월 시 소속이던 생활체육지도자 35명을 구 소속으로 전환했다.

문제는 문체부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올해부터 생활체육지도자도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점이다. 시는 올해 안으로 정규직 전환을 완료하고 지도자들에 대한 처우 개선 문제는 추후 검토하기로 했다.

생활체육 지도자들의 정규직화는 바람직하지만, 자치구 입장에선 달갑지 않은 상황이다. 앞으로 인건비 등 그동안 쓰지 않았던 예산을 추가로 투입해야 하기에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자치구 관계자는 "대전의 생활체육지도자가 전국 수준보다 더 많아 어려운 점이 있다"며 "현재 생활체육지도자들에 대한 국비와 시비 보조가 진행되고 있지만, 2024년부터는 자치구 재정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고 토로했다.

대전시는 3년간의 보조 지원 기간 동안 지도자들에 대한 정원관리가 진행되면 문제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생활체육지도자가 도입될 당시, 시는 일자리 창출 차원에서 기본적으로 다른 시·도보다 많이 뽑은 것은 사실"이라며 "시도 이를 인지하고 현재 지역 생활체육지도자 106명에서 전국 평균인 69명으로 맞춰질 때까지 정원관리 차원에서 채용을 안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신성룡 기자 milkdragon@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