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모든 시민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 없다"

목포시민, 상대적 박탈감 커져
시 "재정에는 문제 없다"면서 "정치권 움직임 지켜보겠다"

주재홍 기자

주재홍 기자

  • 승인 2021-01-20 18:02
  • 수정 2021-01-21 10:24
목포시청 전경
목포시청 전경
전남 일부 지자체들이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목적으로 긴급 재난지원금을 지급키로 한 가운데 목포시의 경우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 없다고 말해 상대적 박탈감이 커지고 있다.

전남에서는 지난해 무안군이 모든 군민에게 무안형 재난지원금을 1인당 10만 원씩 지급한 것을 시작으로 최근에는 순천시(1인당 10만원)와 여수시(1인당 25만원), 해남군(1인당 10만원 지역화폐), 영암군(1인당 10만원 지역화폐) 등이 설 이전 지급을 약속했다.

여기에 광양시와 고흥군, 신안군 등도 군의회와 절차를 거쳐 지급을 검토키로 한 가운데 목포시는 20일 현재까지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어떠한 논의도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상대적으로 시민들이 박탈감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일선 자치단체들과의 형평성과 같은 문제는 고려하지 않고 있으나 정부의 4차 지원금 지급 등 정치권의 움직임을 지켜 본 후에 고려해 볼 사안이다"는 원론적인 입장이다.

이와 관련 "시의 복지에 대한 재정적 문제를 지적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질문에는 "절대로 그런 것은 아니다. 예산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두고 보편적 지원금을 놓고 시가 타 지자체와는 엇갈리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아쉬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재정 여건이 허락치 않아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지 못하고 속앓이를 하고 있는 지역과는 달리 "재정에 문제가 없다"는 시가 코로나19 장기화 속에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할 수 있는 보편적 복지가 무엇인가에 대한 문제 제기는 당분간 지속 될 것으로 보인다.

시에 대한 이러한 볼멘 목소리는 시민들을 상대로 하는 시 공보라인의 이해와 설득, 노력 부족과 집행부의 소통 부재가 한 몫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목포 북항동의 고 모씨(73)는 "선거 때 약속한 취미활동 수당 10만원도 안 주고 있는 마당에 무슨 지원금이냐"며 시의 보편적 복지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목포=주재홍 기자 64306144@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