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이온가속기 추진 방향 토론회 '깜깜이' 전락하나

내달 2일 과기정통부·과방위 토론회 개최
특정 인물 패널토론 참여 배제 의혹 제기
"문제점 제대로 얘기할 수 있어야" 우려도

임효인 기자

임효인 기자

  • 승인 2021-01-25 17:24
  • 수정 2021-01-25 19:11

신문게재 2021-01-26 5면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조감도. 연합뉴스 제공
사업 기간 재조정이 불가피한 중이온가속기 구축사업 과정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추진 방향을 논의하는 토론회가 ‘깜깜이’로 열릴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토론회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일부 토론 패널을 결정하지 못한 데다 특정 인물을 토론 패널에서 의도적으로 배제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2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공공연구노조 IBS 지부 등에 따르면 다음 달 2일 오후 중이온가속기구축사업 추진 방향 토론회가 열린다. 이원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과 조승래 의원실·과기정통부가 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지난해부터 제기된 중이온가속기구축사업의 추진 현황 점검 결과와 사업 추진 방향에 대한 의견 수렴을 위해 마련됐다.

대전 신동에 구축 중인 중이온가속기 라온은 수차례 사업 기간을 연기해 당초 올해 말까지 구축 예정이었으나 부품 조달과 기술력 등 문제로 추가 일정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권면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장은 지난해 10월 열린 국정감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인정했으며 사업 추진기관인 기초과학연구원(IBS) 역시 새해 주요 경영과제로 중이온가속기 사업의 방향 재설정을 천명한 바 있다.

오는 토론회에서는 지난해 7월부터 이달까지 국내 전문가로 구성된 중이온가속기 총괄점검단의 점검 결과 발표와 함께 앞으로 추진 방향에 대한 전문가 논의가 예정돼 있다.

그러나 토론회를 일주일가량 앞두고 패널토론에 참여할 토론자를 섭외하지 못했으며 이 과정서 의도적으로 특정 전문가를 배제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토론회 취지가 퇴색되고 있다. 현재까지 섭외가 완료된 패널토론자 일부 중엔 분야 전문가가 아닌 인물이 포함돼 있으며 직접 사업단에서 근무했던 전문가는 여러 이유로 토론에서 배제됐다.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이하 연구노조) IBS 지부장이기도 한 최숙 전 연구위원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중이온가속기구축사업단에서 연구에 참여했으며 노조 설립을 이유로 정규직 전환 과정서 해고를 주장하면서 행정소송을 진행 중이다. 최숙 지부장은 조승래 의원실을 통해 토론 참여 희망 의사를 밝혔으나 최종적으로 연구노조 소속 A씨가 토론자로 추천됐다. 그러나 A씨 역시 이번 토론회에 참여하기 어려울 가능성이 높다. 과기정통부는 이 인물이 관련 분야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조 의원실에 추천을 재고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정 노조를 배제해 문제점을 덮기 위한 것 아니냐는 주장에 무게가 실린다.

최숙 지부장은 "중이온가속기사업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했고 모두 사실로 드러난 만큼 문제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이번 토론회를 1조 5000억 원의 막대한 비용이 들어간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 부실 은폐 수단으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의도적으로 토론자를 섭외해 사업 부실과 실패 면죄부를 주는 토론회로 전락할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사업 추진기관인 IBS는 이번 사안에 대해 "토론회 패널은 객관성 담보를 위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특정 노조를 배제하려는 의도로 볼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