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저학년 대면 수업 확대…기간제 교사 2000명 배치

교육부 2021년 업무보고
기간제 교사 지원 과밀학급 해소 기대

박수영 기자

박수영 기자

  • 승인 2021-01-26 16:16

신문게재 2021-01-27 1면

2019032001001896500082631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오는 3월 새 학기에는 초등학교 저학년, 특수학급 학생 위주로 등교수업이 확대될 전망이다.

학생 수 30명 이상인 학급에는 학생들의 기초학력 향상 등을 위해 기간제 교사 약 2000명이 지원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함께 성장하는 포용 사회, 내일을 열어가는 미래 교육'이라는 주제로 2021년 업무보고를 발표했다.

교육부는 신학기 학사 운영과 관련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학교 밀집도 원칙을 유지하면서 유아, 초등학교 저학년, 특수학교·학급을 우선으로 이전보다 더 자주 등교할 수 있도록 교육청과 긴밀히 협의, 추진하겠다고 했다.

다만 모든 학년, 모든 학생들이 전면 등교를 할 수 있는 시기는 지역사회의 감염위험 정도나 우리 국민의 백신접종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질병관리청과 교육청과 함께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신중하게 결정할 방침이다.

등교수업을 가로막는 장벽으로 지적된 과밀학급을 일부 해소하기 위한 계획도 내놨다.

구체적으로는 전국 초등학교 1∼3학년 가운데 30명 이상 학급에 기간제 교사 약 2000명을 추가로 배치한다.

이들은 증설된 학급에서 담임을 맡거나 기초학력 협력수업을 진행하게 된다.

3월 중 국가기초학력지원센터를 신설하고, 두드림학교과 학습종합클리닉센터 등을 통한 지원도 확대한다.

교육부는 원격수업 기간 학생·교사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실시간 수업, 조·종례 등 다양한 형태의 쌍방향 소통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올해 안심할 수 있는 사회 시스템 구축에도 힘써 아동학대 방지, 성범죄 근절, 어린이 안전 계획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특히 아동학대, 성범죄 등과 관련해서는 국민의 상식을 고려해 양형기준을 상향 조정할 수 있도록 법원에 개선을 요청할 방침이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