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논산 벌곡면 산불발생 14시간만에 진화 완료

충남산불방지대책본부, 헬기 7대·산불진화대 등 173여 명 투입... 인명피해 없어

김흥수 기자

김흥수 기자

  • 승인 2021-02-22 11:04
논산_벌곡면_산불현장_사진
충남 논산 벌곡면의 임야에서 지난 21일 오후 7시20분께 산불이 발생, 밤새 진화작업을 벌인 끝에 14시간만인 22일 오전 9시25분 진화가 완료됐다. 충남도 제공
충남 논산 벌곡면 덕목리 일원의 임야에서 지난 21일 오후 7시20분께 산불이 발생해 밤새 진화한 결과, 14시간여 만인 22일 오전 9시25분 현재 진화가 완료됐다.

충남도 산불방지대책본부(이하 산불대책본부)에 따르면, 산불 발생 직후 공무원 53명, 산림청 산불특수진화대 25명, 논산시 산불진화대 48명, 금산군 산불진화대 20명, 계룡시 산불진화대 20명, 소방대 50여 명 등 총 173명을 긴급 투입, 방화선 구축 등 진화 작업을 펼쳤다.

하지만 야간시간대 헬기 투입이 어려웠던 데다, 북서풍의 강한 바람이 불어 진화 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대책본부는 발생 초기 확산방지에 집중하다 이날 날이 밝자 총 7대의 소방헬기를 투입해 산불 진화에 성공, 현재는 잔불을 정리하고 있는 상태다.

산불 진화 과정에서 산불대책본부는 인근 주민 20여 명을 덕목리 마을회관에 대피시켰으며, 귀가한 주민에 대해서는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산불진화 인력과 장비를 배치했다.

산불대책본부는 잔불 정리와 함께 산불 발생 원인을 찾는 한편, 정확한 피해 면적을 조사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주불은 잡았고, 현재 잔불을 정리하고 있는 상태"라면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산행 인구가 늘어나면서 산불 발생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산림 내에서는 절대 불씨 취급을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