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1079)]자기절제 사회 (2)

원영미 기자

원영미 기자

  • 승인 2021-02-23 10:21

신문게재 2021-02-23 19면

염염
염홍철 한밭대 명예총장
역사학자 대린 맥마흔은 "단순한 즐거움이 아니라 미덕이나 명예와 같은 요소들을 삶의 목적으로 삼는 경향이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고 말합니다.

자기 절제의 실패, 다시 말해 욕망에 굴복한 결과는 여러 가지 형태로 나타납니다.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는 전체 사망자의 20%에 달하며, 과식으로 인해 여러 질병의 원인이 되는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는 미국인은 4,700만 명이라고 합니다.

극단적인 자기 절제의 실패는 마약의 남용과 범죄를 증가시키고 있고, 기술혁신의 결과들인 TV, 자동차, 인터넷 등은 그 유용성이 큼에도 불구하고 행복을 저감시키는데 한 몫을 하고 있습니다.

<자기절제 사회>에서 자제력이 약화되는 원인을 인간의 약해진 의지력이 아니라 주변 환경의 변화, 외부규제의 약화 등 자기절제가 어려운 사례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술에 취해 헤어진 연인이나 부모, 또는 직장상사에게 새벽에 전화를 걸어 행패를 부리는 것을 예방하는 프로그램도 등장하였고 자격증을 갖춘 마약 및 알코올 상담사가 경영하는 기업이 여러 개 주에서 성업 중에 있다고 합니다.

문신 제거하는 사업도 번창하고 비만 방지를 위한 위 절제 수술의 시장 규모도 늘고 있으며 심지어는 소아 성애를 극복하지 못해 거세를 자청하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책의 말미에는 자기 억제력을 기를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사람의 근육을 단시간에 키울 수 없듯이 의지력도 근육처럼 시간을 갖고 키울 것과 함께 타인은 자신을 비추는 거울이므로 인관관계를 잘 활용할 것을 권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작게는 책상정리에서부터 가정이나 직장에서 유혹에 빠질 수 있는 환경을 정리하는 습관을 기르라고 조언합니다. (계속)

한밭대 명예총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