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대학 추가모집 인원… 지역대 '발등에 불'

전국 162곳 대학 2만 6129명 추가모집
대전권 200명대도 상당… 타격 불가피
수시·정시 모집서 경쟁률 하락도 원인
대학 "남은시간 최대한 모집 노력할 것"

조훈희 기자

조훈희 기자

  • 승인 2021-02-22 17:56

신문게재 2021-02-23 5면

DB
중도일보 DB
대학 추가모집 인원이 역대급으로 늘어나면서 대전권 대학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마지막 추가모집 기간인 27일까지 정원을 최대한 확보해야 하는데, 상당 대학의 추가모집 인원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22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정보포털 어디가'에 따르면 4년제 대학 추가모집은 162개 대학에서 2만 6129명을 추가 선발한다. 추가모집 규모는 전년(9830명)보다 두 배 이상이다. 역대 최다 규모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추가모집 인원이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대학의 미달이 많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역대의 경우 수시 모집 등록률과 정시 경쟁률이 하락한 탓이다.

2021학년도 정시모집에선 충남대와 대전대, 우송대를 제외하곤 3대 1을 넘지 못했는데, 복수 합격 때 한 곳을 선택하면 사실상 3대 1을 채우지 못해 정원 미달 우려 목소리도 있다. 수도권 쏠림현상도 지역대엔 큰 타격이다. 전국적으로 보면, 지방대는 2.7대 1의 경쟁률에 그쳐 처음으로 3대 1 경쟁률이 깨지기도 했다.

이 같은 영향으로 대전권 대학에선 이주까지 추가 모집해야 하는 인원이 200여 명이 넘는 곳도 상당하다. 지역에선 A대학의 경우는 추가모집 인원이 273명에 달했고, B대학은 208명을 기록했다. C대학도 상황은 비슷했다. 추가모집 인원을 확정 발표하지 않은 대학도 일부를 제외하고는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이 대학가의 분석이다.

다만, 충남대는 등록률 97.6%를 확보해 전년(95.1%)보다 2.5%포인트 오르면서 일반전형 52명에 대한 추가모집에 나선다. 한밭대의 경우엔 34명의 추가 인원을 모집한다. 한남대의 경우엔 등록률 98%를 확보해 71명의 추가모집 인원 충원에 집중한다.

추가모집 기간 선발 대학과 모집 인원은 수시모집, 정시모집의 등록포기자가 발생할 경우 상시 변경될 수 있다. 추가모집은 수시모집에 합격·등록한 사실이 없거나 오는 19일 오후 4시까지 정시모집 등록을 포기한 경우 지원할 수 있다.

대전권 대학은 남은 기간 최대한 지역인재를 모집할 수 있도록, 인력 충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단 입장이다.

대학 관계자는 "이번처럼 추가모집 인원이 큰 적은 처음이라 대학 측에서도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남은 기간 동안 추가모집 인원을 달성하기 위해 전화나 SNS를 통해 홍보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입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전체 대입 기간이 짧아져 대학별로 충원합격자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라며 "수험생의 경우엔 상위권 학과도 마지막에 포기하는 상황이 충분히 나올 수 있는 만큼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