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023년까지 공공일자리 2만개 창출

고용기간.임금수준까지 보장해 기존 공공일자리와 차별화
디지털 대전사업, 돌봄체계 사업 등 추진사업 본격 체계화
주민참여 예산사업 규모는 50억원 추가해 모두 200억 편성

신가람 기자

신가람 기자

  • 승인 2021-02-23 11:00
  • 수정 2021-02-23 11:09
대전시가 2023년까지 새로운 공공형 일자리 사업 2만 개를 창출한다고 발표했다.

고용 기간(최소 6개월)과 임금 수준 (210만 원)까지 보장하는 일자리 제공으로, 기존과는 다른 공공일자리 사업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시민의 직접적인 시정참여 확대를 위한 주민참여예산 규모를 매년 확대하겠다고도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시민 여러분의 절박함과 어려움을 함께하며 지금의 고용 한파를 넘기 위해서 시가 주도해 2023년까지 새로운 공공일자리 사업 2만 개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1011201000922800039751
허태정 시장이 직접 발표한 대전형 공공일자리 추진 사업은 크게 '디지털 대전'과 '촘촘한 돌봄체계'사업, '건강한 대전공동체' 사업 등으로 나뉜다.

우선 미래사회 선제적 준비를 위한 '디지털 대전'은 2023년까지 10개 사업에 9억 원을 투입해 116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정보의 공유 속도를 극대화하고 미래 사회를 선제적으로 준비하겠다는 취지다.

'촘촘한 돌봄체계'사업은 출산과 육아, 아동 학대 등 사회 안전망 강화를 위한 사업이다. 11개 사업으로, 2023년까지 105억 원을 들여 1854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보육 매니저 운영과 생명 사랑 모니터링반 운영 등을 진행한다.

맑은 물, 푸른 숲 조성 등 시민들이 살고 싶은 대전을 만드는 '건강한 대전 공동체' 사업은 시민 생활 밀착형 사업으로 진행한다. 주요 사업으로는 '도심 속 푸른 물길 지킴이', '사계절 아름다운 꽃 도시 조성' 등으로, 2021년 제1회 추경부터 차례대로 반영해 추진할 계획이다.

주민참여예산 예산은 올해 200억 원으로 확대한다. 2018년까지 연 30억 원이던 주민참여예산은 2019년 100억 원, 2020년 150억 원으로 늘렸고, 올해는 50억 원을 추가하기로 했다.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 19를 겪으면서 우기 상황에서 공동체 네트워크와 시민의 자발적 참여가 우리 사회 문제 해결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올해 주민참여예산 제도는 공동체 역량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시민의 주권 행사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