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가 시행하는 사업 관리·감독 엉망

"방치된 폐배수관, 몸살 앓는 하천, 농어촌공사 나 몰라라"

김원주 기자

김원주 기자

  • 승인 2021-02-23 16:58
  • 수정 2021-02-23 17:17
방치
준공 4여개월이 지난 후에도 공사에만 급급해 사후 관리·감독은 고사하고 버젓이 낙하된 토사와 콘크리이트 배수관 덩어리를 제때 처리하지 않고 방치, 철근을 드러낸 채 하천 수질을 오염시키고 있다. 사진은 22일 본보 취재진이 확인한 경북 영덕군 축산면 칠성리 현장 모습./사진=김원주 기자
한국농어촌공사가 발주한 공사현장이 관리 부실로, 산림 훼손 및 하천을 오염시켜 물의를 빚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 영덕·울진지사는 2019년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로 경북 영덕군 축산면 칠성리 일원에 같은해 12월 17일 실시설계를 마치고 지난해 3월 4일 공사를 발주했다.

이 사업은 Y건설이 용수로 사면복구 14개소, 개거덮개 설치, 사면보호공, 식생옹벽블록, 개거설치, 개거덮개설치 등 총사업비 4억2300만원(공사비 300, 자재대 90, 기타 33)을 투입해 칠성간선 재해복구사업을 지난해 10월께 준공했다.

이 사업은 애당초 2020년 5월 30일까지 준공 예정이었으나 급경사지로 장비 진입이 어려워 인력 및 운반작업, 안전대책 등의 이유로 공사 공기가 5여개월이나 지연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준공 4여개월이 지난 후에도 사후 관리·감독은 고사하고 낙하된 토사와 콘크리트 배수관 덩어리를 제때 처리하지 않은 채 철근을 드러내며 방치돼 하천을 오염시키고 있다.

공사장 인근에 거주하는 지역주민들은 "농어촌공사가 현재까지 주민설명회를 단 한번도 실시하지 않아 대다수 주민들이 사업내용과 목적을 전혀 알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민들은 "더군다나 공사가 추진되면서 낙하된 토사로 인해 비산먼지와 하천 수질오염이 등이 발생했으나 농어촌공사측에서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농어촌공사측이 '나 몰라라'식으로 수질 보호는 뒷전"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본보 취재진이 22일 공사 현장을 방문, 확인하고 발주처인 농어촌 관계자와 전화 인터뷰를 하자, 관계자는 "준공시에는 문제점이 없는 것으로 보였는데 이와 같은 사실은 전혀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후 취재진이 전화를 끊자 바로 공사를 맡은 업체 관계자가 취재진에게 연락, "적자를 많이 본 현장이며 낙하된 콘크리이트 배수관은 재사용하기 위해 임시로 방치해 둔 것"이라며 "내일 당장 치우겠다"고 의사를 밝혔다.

영덕=김원주 기자 kwj896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