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한 날씨에 강풍까지… 충청권 '산불위험'

대전·세종, 충북지역 건조주의보
충남 논산, 충북 영동 산불 잇따라
정월 대보름 앞두고 불놀이 우려도

송익준 기자

송익준 기자

  • 승인 2021-02-23 16:47

신문게재 2021-02-24 5면

ㅁㅁㅁㅁ
▲경북 안동과 예천에서 산불이 확산해 산림·소방당국이 각각 대응 2단계와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다. 사진은 경북 안동의 산불화재 현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충청권에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며 산불 발생 위험이 큰 가운데 오는 26일 정월 대보름까지 앞두면서 산림·소방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이미 충남 논산과 충북 영동에서 난 산불로 적잖은 피해가 발생한 상황으로, 소방당국은 산불의 최적 조건이 형성된 만큼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건조한 날씨에 강한 바람까지 불면서 지역 곳곳에서 산불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21일 오후 7시 20분께 충남 논산 벌곡면에서 발생한 화재는 임야 3㏊를 태우고 14시간 만에 진화됐다. 휴일 야간인데다, 강한 바람까지 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소방당국은 날이 밝자 헬기 7대를 투입해 불길을 잡았다.

충북 영동 매곡면에선 산불이 재발화해 피해가 컸다. 21일 오후 3시 26분께 난 불은 임야 20㏊를 태운 뒤 17시간 만인 다음날 오전 9시 30분께 꺼졌다. 진화 도중 강풍이 불어 추풍령면까지 불이 번지기도 했다. 이번 불로 임야 20㏊가 탔다.

불은 22일과 23일에도 다시 발생했다. 23일 오전 6시께 매곡면에서 다시 발생한 불은 1000여㎡의 산림을 태우고 1시간 30여분만에 진화됐다. 소방은 전날 타다 남은 불씨가 되살아난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산불이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무엇보다 건조한 날씨 탓에 불이 쉽게 번질 수 있다. 23일 오후 대전과 세종, 청주와 영동, 제천, 단양 등에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건조주의보는 실효습도가 35% 이하 상태가 2일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주요 지역 실효습도는 세종 28%, 대전 30% 등이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불이 순식간에 번질 위험도 크다. 정월 대보름도 다가와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풍등 날리기와 쥐불놀이 등 불놀이는 화재위험을 증가시킨다. 풍등의 경우 연료가 다 타지 않은 채 바람을 타고 이동하다 산에 떨어지면 곧바로 화재로 이어진다.

산불위험이 커지면서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전국에 산불재난 국가위기경보 '주의' 단계를 발령했다. 주의' 단계는 산불위험지수가 51 이상인 지역이 70% 이상이거나, 산불 발생 위험이 커질 것으로 예상돼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발령한다.

대전소방 관계자는 "건조한 기후가 이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작은 불씨가 금방 큰불로 번질 수 있다"며 "정월 대보름 때 불놀이와 논·밭두렁 태우기를 금하고, 산행 시 화기물을 소지하지 않는 등 산불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송익준·김소희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