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 고위공무원 A씨 '갑질 논란'

1년6개월간 근무하며 부하직원에 갑질, 명예훼손 일삼아
도청 지휘부 주의.경고에도 아랑곳... 더욱 직원들 겁박해
일요일에도 업무지시... 가족과 시간 보내는데 곤혹스러워
취재기자가 휴일 전화땐 불쾌함 표시.. '내로남불' 지적도

김흥수 기자

김흥수 기자

  • 승인 2021-02-23 17:39
  • 수정 2021-02-23 20:22
충남도청사 전경 (15)
충남도청사 전경.
충남도청 한 고위공무원의 1년 이상 계속된 갑질 행위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논란의 장본인은 도청에서 국장으로 근무하는 A씨(부이사관)다.

23일 충남도와 도청공무원노동조합(이하 노조·위원장 김태신)에 따르면, A국장은 지난 2019년 6월 산업자원부에서 계획교류인사로 도청으로 파견, 도내 신산업 육성과 관련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문제는 A국장이 지난 1년 6개여 월간 도청에서 근무하며 10여 차례 부하 직원에 갑질행위 및 명예훼손 등으로 물의를 빚었다는 것이다.

직원이 보고서를 작성해 국장실에 들어가면 A국장은 '업무 파악도 못하나, 똑바로 못해' 등의 인신 모독성 발언을 하며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고, 급기야 문서를 담당자 앞에 던져버리는 등 갑질 행위를 일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지휘부는 A국장에게 주의와 경고를 줬지만, 자기반성 대신 부하 직원을 더욱 겁박했다는 후문도 돌고 있다.

A국장의 갑질 행위는 주말에도 계속됐다. 일요일에도 부하 직원들에게 수차례 업무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

익명을 요구한 한 도청 공무원은 "A국장이 휴일에 전화해 월요일 아침까지 보고서를 제출하라고 했었다"면서 "가족과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업무를 지시해 곤혹스러웠다"고 토로했다.

해당 국장은 수개월 전 휴일에 업무 관련 취재차 전화를 한 기자에게 "휴일에도 전화하시는 건 너무하는 것 아니냐"면서 불쾌함을 표시한 적 있어 '내로남불'이라는 지적도 일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해당 국의 많은 직원들이 A국장의 이런 행위를 노조에 고발하며 도움을 청하고 있다"면서 "지휘부는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고 A국장을 (산자부로) 원대 복귀시켜 달라"고 촉구했다.

도 지휘부는 이 같은 문제점을 파악하고, 실제 A국장의 갑질 행위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노조는 24일 오전 8시 해당 국장실 앞에서 노조 임원진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장실 폐쇄 및 점거 시위를 펼칠 예정이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