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D-1년] 여야 최대승부처 '충청의 선택'에 촉각

'중원승리=대선승리' 공식에 정치권 총력전
충청 민주-국힘 정당지지율 박빙 '시계제로'
다시뛰는 충청대망론 양승조 윤석열 거론
이재명-이낙연 與 잠룡 우세 속 변수 다분

강제일 기자

강제일 기자

  • 승인 2021-03-07 10:01
  • 수정 2021-03-07 10:03
3022_4726_4629
2022년 제20대 대통령 선거가 1년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 최대 승부처인 최대승부처인 금강벨트가 뜨거워지고 있다.

역대 대선에서 중원의 민심을 잡는 후보와 정치세력이 청와대에 입성했다는 점을 감안할 때 1년 뒤 560만 '충청의 선택'에 정치권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충청대망론 주자로는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충남지사와 보수 야권에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바통을 이어받을 것으로 보인다.

20대 대선은 내년 3월 9일에 치러진다. 충청의 명운이 걸린 차기 대선을 앞두고 충청의 민심은 그야말로 시계 제로다.

한국갤럽이 2일부터 4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 대상으로 한 자체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p, 자세한사항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홈피참조) 결과에 따르면 대전·세종·충청에서 민주당 26%, 국민의힘 24%로 박빙이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를 받아 지난달 22일부터 26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513명 대상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2.0%p)에서도 충청권 정당지지도는 민주당 31.9%, 국민의힘 32.4%로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정당지지율이 후보 선택으로 반드시 이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주요 잣대 중 하나라는 점에서 볼 때 1년 뒤 민주당과 국민의힘간 금강벨트 혈투가 불가피해 보이는 대목이다.

차기 대선에서도 충청대망론 도전은 계속될 전망이다. 여당에선 양승조 충남지사가 몸을 풀고 있다. 양 지사는 중도일보와 통화에서 "거의 마음을 굳힐려고 한다"고 사실상 대권도전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4·7 재보궐 선거이후인 4말5초께 출마선언 점쳐진다. 4선 의원 출신으로 당 사무총장과 최고위원 등을 거치면서 충청대망론 바통을 이어받을 자격을 이미 검증받았다. 하지만 원내 세력이 미약한 것은 약점이다.

보수 야권에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기 중이다. 부친 고향이 충남 공주인 윤 전 총장은 직접 정계 진출 의지를 밝힌 적은 없다. 하지만, 검찰총장 재직 때부터 보수진영 결집의 불쏘시개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정치권에선 야권 유력 후보로 분류하는 데 주저하지 않는다. 부친 고향을 빼면 충청권과의 연결고리가 뚜렷하지 않다는 점은 대선링 등판 전에 보완해야 할 과제로 꼽힌다.

대선 전체 판세에선 각종 여론조사에서 살펴본 7일 기준으로 여권 잠룡들의 성적표가 야권보다 우세하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지율 1위를 이어가고 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윤 전 총장이 2∼3위로 그 뒤를 추격하는 형국이다.

국민의힘 내부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지율이 한 자릿수에 불과하고, 무소속 홍준표 의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대체로 10%에 못 미치고 있다.

하지만, 대선 전초전 격인 4·7 재보선 결과와 이후 정계 개편 방향에 따라 여야의 대권구도가 요동칠 가능성은 충분하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