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상의 제24대 회장에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단독추대'

정태희·최상권 후보 5일 긴급기자회견 열고 후보단일화 발표

박병주 기자

박병주 기자

  • 승인 2021-03-07 15:40

신문게재 2021-03-08 6면

KakaoTalk_20210305_165309303
경선이 예고됐던 차기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선거가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의 단일후보로 합의추대 됐다.

정태희·최상권 후보는 지난 5일 오후 대전상의 4층 중회의실에서 긴급공동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단일화를 발표했다.

먼저 말문을 연 최상권 후보는 "대전상의 24대 회장 자리를 놓고 여러 가지 심란을 떨었다. 코로나19와 경제가 심란한데, 아름다운 모습 보여드리지 못해 기업인으로 굉장히 죄송스럽다"며 "결론부터 말하면 후보가 둘인데 단일화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단일화)이런저런 조건이 따르는데 그런 건 없다. 후보 단일화를 했고, 앞으로 상의 회원으로서 역할을 충분히 하겠다"며 "평소 (정태희 후보) 하시는 것들을 지켜보면, 대전상의를 반짝반짝 빛나게 잘 이끌어 주실 분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합의 추대된 정태희 후보는 "(최상권 후보) 큰 결단을 내려주셨다.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울 때 기업인들이 뭉쳐 화합하는 게 마땅하다. 혼란스럽게 한 점 죄송하다. 큰 결단으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최 회장의 큰 뜻과 생각을 모아 상의가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는 단체로 만들겠다"며 "이런 계기로 해서 상의를 제대로 이끌 수 있고, 일할 수 있는 사람들이 묶어져 이어갔으면 좋겠다. 다시 한 번 최 회장에 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정태희 대표는 오는 10일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열리는 '임시의원총회'에서 절차에 따라 제24대 대전상공회의소 신임 회장에 선출된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