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7일 유료관중 2916명 4만석에 분산응원
대신高 경기장 주변 정돈 후 단체관람
'대전러버스'와 '홍창화 응원단' 합동응원

임병안 기자

임병안 기자

  • 승인 2021-03-07 17:48
KakaoTalk_20210307_173911572
대전하나시티즌의 홈 개막전을 관람하는 관중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정한 간격을 두며 입장하고 있다.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이 펼쳐진 대전월드컵경기장에 3000여 명의 유료 입장객이 찾아오면서 열띤 응원전을 펼쳤다.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대전하나시티즌은 이날 대전 개막전에서 대전월드컵경기장 전체 좌석 4만 903석 중에 8%인 3389석을 개방했다.

또 모든 입구에서 발열 검사를 하고 방문자 기록을 남기고 매점에서는 음료만 판매하는 등 주의를 기울였다.

이날 공식 집계된 유료 입장객 수는 2916명으로 제한 인원에 육박할 정도로 예상보다 많은 관중이 찾았다.

리그 개막 후 K2리그에서 가장 많은 관중이 1890명, K1리그에서 3000여명 이었다는 점에 비춰 이날 대전월드컵경기장에 관중은 적지 않은 규모다.

시민들은 오랫만에 찾은 월드컵경기장에서 지인들과 축구를 관람하며 묵은 갈증을 해소하는 표정이었다.

KakaoTalk_20210307_173940742
한화이글스 응원단으로 활약 중인 '창화信' 홍창화 응원단장과 단원들이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기를 북돋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채 주변 사람과 3~4칸씩 띄어 앉았고, 소리를 지르기보다는 박수와 응원도구를 흔들며 하나시티즌 선수들을 북돋았다.

대신고등학교 학생들은 경기 시작 전에 도착해 주변에 쓰레기를 정리한 후 관중석에 앉아 단체관람을 즐겼다.

대신고 박정우(18) 군은 "선수들이 뛰는 모습을 보면 저도 가슴이 쿵쾅거리고 교실에서 느낄 수 없는 체험"이라며 "오늘 하나시티즌이 이기면 진짜 좋고, 패해도 친구들과 오랜만에 밖에서 만난 추억이 될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응원은 하나시티즌 공식 서포터즈 '대전러버스'와 함께 한화이글스의 홍창화 응원단이 주고받으며 화합의 장을 펼쳤다.

KakaoTalk_20210307_173922690
대신고 학생들이 경기장 주변 정리를 마치고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을 관람하고 있다.
다만,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육성응원은 자제하고 악기와 율동으로 진행됐다.

최해문 대전러버스 리더는 "서포터즈가 관중들과 함께 큰 함성으로 응원하지 못했지만, 오늘 관중을 보았을 때 힘찬 응원하는 때가 곧 오리라 믿는다"라고 밝혔다.

이날 경기를 관전한 허정무 대전하나시티즌 이사장은 "리그를 개막해 대전 첫 홈경기에 많은 관중이 찾아주어 대단히 감사하다"라며 "점점 나아질 것이고 변함없는 응원 부탁드리다"고 전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