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공론] 인재로 자랄 사람 나무

장주영/ 대전공업고등학교 교사

김의화 기자

김의화 기자

  • 승인 2021-04-06 09:40
76d5a53740e768f90a646944e7a9ff97b18d25f9
1-9반 학생들
식목일(植木日)은 1949년 나무를 많이 심고 아껴 가꾸도록 권장하기 위해 국가에서 정한 날이다. 학창 시절 학기 초에 식목일 휴일을 누려본 기성세대는 식목일을 진하게 기억하지만, 2005년에 태어난 우리 반 아이들은 코로나19로 학교를 격주마다 다닌 것을 더 기억할 듯 싶다. 이번 주 학교를 나오지 않는 우리 반 아이들은 거리 두기 정책으로 등교하지 않는 편안함은 있지만, 원격 수업으로 자기 주도적 학습, 능동성과 실질적 책임감이 더 높아졌다. 쉽사리 작심삼일 하는 나태함을 스스로 조절하며 잘 지낼지 걱정된다.

나는 세 아이의 육아휴직을 모두 사용하고 복귀한 터라 교직 생활에 긴 공백이 있었다. 변화된 학교와 낯선 업무 속에서 신규교사 같은 초심으로 배워나가면서 지낸다. 다행인 것은 나의 딸도 고 1인데, 우리 반 아이들도 1학년이다. 학교에서도 엄마 같은 따뜻한 마음을 앞세운 각오를 하니 다소 안심이 된다.

대전공업고등학교 드론지형정보과 1학년 9반. 토목과라는 명칭에서 드론지형정보과로 금년에 개명하였다. 6개 전공 중 한 반뿐인 유일한 학과여서 3년 동안 쭉 같은 반이다. 그래서 긴 안목으로 봤을 때, 삼년 간 얼굴을 맞댈 같은 반 친구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학급 내 화합과 편안함이 중요하다. 부디 삼 년동안 학교폭력이나 내부 갈등이 없이 집보다 더 화목하고 행복한 반이 되기를 바래본다. 우리 아이들이 학교와 선생님을 좋아하고, 친구들과도 영원한 우정을 쌓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는 담임선생님이 되고 싶다. 식목일은 나무를 심는 날로 자연을 생각하는 날이다. 나는 우리 아이들을 어린 나무로 여기고, 학교를 과수원으로 생각하는 식목일 아침을 보낸다. 우리 반 아이들이 학교와 선생님을 햇볕과 양분이 가득한 언덕으로 잘 활용하기를 바란다. 그래서 모두가 귀하고 훌륭한 나무처럼 돋보이기를…….

지난 주 4월 1일. 마스크를 쓰고 격주로 지내서인지 아직 서먹한 우리 반 아이들은 만우절을 아주 얌전히 보냈다. 오히려 교사인 내가 아이들에게 추억을 주고자 골탕 먹이는 만우절 행사를 하고 싶었지만, 대신 운동장에서 봄날 콧바람을 쐬며 단체 사진을 남기는 종례를 했다. 나무마다 새순이 오르고 날씨도 참 좋다. 신입생으로 입학하여 벌써 한 달이 지났다. 얼굴의 반은 가리고 격주 등교여서 서로를 알기 위한 시간을 갖기에 기회도 부족하였다. 잠시 마스크를 빼고 운동장 철봉에 모두 매달리는 연출을 하여 귀한 얼굴을 남기는 학급 단체 사진을 찍었다. 얘들아, 철봉을 두 손으로 꽉 잡듯이, 학교도 선생님 손도 꼬옥 잡으렴. 드론지형정보과 1-9반! 도전을 두려워 하지 않는 용기있는 마음을 가지고 우리 함께 잘 해보자. 식목일 아침, 쑥쑥 자라날 훌륭한 나무처럼 우리 반 아이들이 모두 소중한 인재로 성장하기를 기원한다.



<우리는 신입생>

시 : 장주영



나도 처음인데

너희들도 처음이니?



새로운 이곳

우리 인생의 무대

우리를 위해 존재하는 여기



심장이 두근두근

기쁘다 설레인다

뭐든 오케이

나를 위한 축제의 날



나를 도와줄 친구

마음을 나눌 사람

이곳에 가득



표정을 열고

가벼운 발걸음으로



해보는 거야

즐거운 마음으로

다 잘 될 거야

행운이 올 거야

소중한 나의 오늘



너도 처음이듯

나도 처음이다



새로운 이곳

내 인생의 무대

나를 위해 존재하는 여기



우리 함께 잘 해보자

38-장주영-교사
장주영 / 교사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