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환의 3분 경영] 성숙도에 따라 지도를 달리해라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박병주 기자

박병주 기자

  • 승인 2021-04-06 14:38

신문게재 2021-04-07 19면

홍석환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A 차장은 본부장실에서 나오자마자 보고서를 내던집니다.

상기된 얼굴, 뭔가 화가 난 듯한 행동으로 밖을 향합니다.

다들 본부장에게 한마디 들었다고 생각하지만, 팀의 고참인 A 차장을 위로해 주지는 못합니다.

B 사원은 항상 싱글벙글입니다.

명랑하고 밝은 모습은 좋지만, 일의 실수가 많습니다.

하지 말라고 한 일을 하지 않나, 이대로 해달라고 한 일도 엉망을 만들어 놓습니다.

팀장이 불러 부드럽게 비유적으로 이야기합니다.

B 사원은 자신은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며 웃고 있습니다.

삶은 유년기, 청년기, 중년기, 노년기가 있고, 단계별 생활방식을 달리하듯이, 직장생활은 성숙도에 따라 지도를 달리해야 합니다.

성숙도가 낮은 신입사원이나 저성과자의 단계에서는 명확하게 지시하고 점검하는 지도 방법이 낫지요.

직원이 다소 숙달된 주임에서 대리급은 지시적이며 마음을 배려하는 지도 방법이 효과적입니다.

자신 일을 기획하고 실행하는 과장급 이상의 성숙한 단계에서는 자주성을 부여하고 전문성을 강화하는 지도 방법이 옳습니다.

마지막 진단하고 지도하며 일의 방향과 틀을 정할 수 있는 성숙한 단계에서는 자율성을 보장하고 이끌도록 지도하는 방법이 옳지 않을까요?

직원과 집단의 역량과 자세 성숙도에 따라 부서장으로서 지도방법을 유연하게 가져가면 보다 성과를 높습니다.

자녀교육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