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진단검사 요구 많은데 비용 7만원~20만원 제각각

대전충남 일선 병원 자체 검사비용 제각각
비입원·제출용 대전 안에서 최대 3배 차이

임병안 기자

임병안 기자

  • 승인 2021-04-06 16:12
  • 수정 2021-04-06 16:23

신문게재 2021-04-07 3면

선별진료소
대전 둔산동 주점에 이어 교회를 매개로 한 코로나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선별진료소에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사진=이성희 기자 token77@)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해 병·의원 선별진료소를 찾는 시민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검사비용은 기관마다 제각각 적용하고 있어 시민들이 혼선을 빚고 있다. 진단검사를 시행 중인 병·의원은 검사방식이나 비용을 사전에 안내하지 않고 있으며, 최저 7만 원에서 최대 25만 원까지 차이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6일 대전 의료계에 따르면 지역 대학병원과 종합병원 그리고 호흡기를 전문하는 의료기관에서 각각 선별진료소를 통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고 있다.

진단검사 방식은 표준안으로 권고되는 코 또는 입 안쪽에 검체를 면봉 등으로 채취해 유전자증폭 PCR검사를 채택하고 있으며, 을지대학병원의 경우 원하는 경우 가레와 침을 통한 타액 PCR검사를 실시 중이다.

지난해까지는 검체를 전문검진 기관에 의뢰해 결과를 받아보는 방식이었으나, 올해에는 지역 선별진료소 대부분 자체 검진장비를 갖추고 진단을 내리고 있다.

보건소가 운영하는 선별진료소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거나 역학관계에 있을 때 무료로 검사하고, 입사면접이나 기숙사, 병가 후 복귀 등 단순 검진결과 확인에 필요할 때는 전액 자부담해야 한다.

또 병·의원 입원 또는 보호자 등록 시 진단검사 결과를 제출하도록 요구하고 있어 코로나19 검진 수요는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지역 주요 대학병원과 종합병원에서 책정한 검진비용은 기관마다 큰 차이를 보인다.

먼저, 대한결핵협회 대전세종충남지부가 운영 중인 중구 부사동 복십자의원이 진단검사비 7만 원, 신탄진 대전보훈병원, 을지대병원 10만 원, 건양대병원 13만 원, 충남대병원 20만 원 등으로 지역 내에서도 3배 가까운 차이를 보였다.

대전시는 지난달 말부터 중구 부사동 한밭종합운동장 주차장에서 무료 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으로 대전시민에 한해 무료로 PCR검사를 통해 다음날 검진결과를 통보하고 있다.

지역 의료기관 관계자는 "입원환자나 보호자는 건강보험이 적용돼 무료이거나 50%만 지불하면 된다"라며 "그렇지 않고 단순 확인이나 제출용 검사는 병원이 수반한 인력과 장비를 고려해 비용을 책정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