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거리두기 2단계 격상] 학원發 집단감염 학교까지 번질라 학부모들 발동동

교차 감염 발생 가능성 높아

박수영 기자

박수영 기자

  • 승인 2021-04-07 16:29
  • 수정 2021-04-07 18:02

신문게재 2021-04-08 1면

2021011001000646000028031
대전 동구 보습학원발(發)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학원발 초·중·고교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학원 감염이 타 학원과 학교로, 학교 감염이 또다시 학원으로 번지는 교차 감염이 발생할 경우 학교와 지역사회에 큰 위협으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7일 대전교육청과 시에 따르면 오후 6시 기준 학원발 확진자는 모두 69명이다. 이 가운데 10대 학생은 52명으로 집계됐다. 문제는 대부분의 확진자들이 자매·형제 가정이라는 점이다.

자칫 방역 공백이 생길 경우 초·중 ·고교에 이르기까지 겉잡을 수 없는 집단감염이라는 상황에 이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런 이유에서 일각에서는 섣불리 등교를 강행해선 안 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밀폐된 공간에서 수백 명이 수업을 듣는 학교 특성상 아무리 방역에 힘쓰더라도 2·3차 감염 우려가 크다는 이유에서다.

더욱이 일선 고교에서는 이동수업으로 교과교실제가 운영 되고 있다는 점도 방역에 어려움으로 작용하고 있다.

학부모들 역시 불안감은 여전하다. '학원 방역망'에 빨간불이 켜졌지만, 교육 당국은 사실상 학원 휴원 실태 조사도 하지 않는 등 학원 방역과 관련해 안일하게 대처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대다수의 중·고생들이 과목별로 학원을 다르게 다니는 점을 감안 했을 때 한 학원의 감염은 인근 학원과 학교로 확산되는 집단 감염의 양상으로 번질 가능성이 농후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학부모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지만, 대다수의 학원은 휴원 없이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상황이다.

한 학부모는 "확진 학생들이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모른 채 등교했다면 지역사회 내 '무증상 감염'이 일파만파 번질 수도 있는 것 아니냐"며 "여기에 학원을 한 곳만 가는 것도 아니고, 대다수 아이들이 2곳 이상의 학원을 다니고 있는데 그럼 겉잡을 수 없이 전파가 될 가능성이 큰 거 아니냐"고 우려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