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대파 대란’, 내년에는?... 기후위기로 서민밥상 흔들린다

지난해 최장 장마·한파 등 이상기후로 대파 주산지 피해
재래시장 대비 대형마트 체감물가 상승폭 커
aT 대전세종충남본부 우리동네 장바구니 물가 정보

한세화 기자

한세화 기자

  • 승인 2021-04-07 15:52
대파-1
7일 오전 대전 중구에 있는 홈플러스 문화점에서는 대파 1단을 6990원에 판매하고 있었으며, 작년 동월대비 3배가량 올랐다.
지난 한 해 이어진 역대급 긴 장마와 맹추위 등 이상기후로 대파를 비롯한 채솟값이 급등하고 있다.

지난해 여름 54일간의 긴 장마로 대파의 주산지인 전남지역의 피해가 심각한 데다, 지난 1월에는 북극발 냉기가 내려오면서 나흘 연속 역대 최저기온 탓에 수확을 앞둔 대파밭이 얼어붙는 등 자급률 충족분을 채우지 못한 이유에서다.

예년 같았으면 2000원에 살 수 있었던 대파 1단 가격이 장마와 냉해 피해를 보면서 올해 3배가량 급등했다. 이러한 추세는 봄 대파가 나오기 전까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대파-2
aT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가 발표한 '우리동네 장바구니 물가정보'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대전 전통(역전)시장 소매가격을 기준으로 대파(1kg)는 5080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 2000원보다 154% 올랐다.

대형마트는 더 비쌌다. 7일 오전 대전 중구에 있는 홈플러스 문화점에서 확인해보니 대파 1단에 6990원에 판매했으며, 절반 용량의 유기농 손질 대파는 5490원이었다.

통계청 소비자물가동향도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7.16으로 전년 동월 대비 1.5% 상승했으며, 대파 305.8%, 사과 55.3% 등 작년 대비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대파를 비롯해 채솟값도 크게 올랐다. 한식 양념에 기본이 되는 마늘(깐마늘 1kg)은 8500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 5375원보다 58% 상승했으며, 건고추(화건 600g)는 2만2000원으로 전년 동월 1만3250원보다 66% 상승, 배추(월동 1포기)는 5500원으로 전년 동월 4125원보다 33% 올랐다.

과일류도 가격이 급등했는데, 기후위기와 함께 과수화상병 영향까지 더해졌다. 사과(후지 10개)와 배(신고 10개)는 각각 3만 원과 5만 원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2배 올랐다.

계란
올해 초 서민 밥상을 뒤흔들었던 달걀값이 여전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초 서민 밥상을 뒤흔들었던 달걀값도 상승세에 한몫했다. 달걀(특란 30개) 가격이 7150원으로 전년 동월 4760원보다 50% 올랐다.

aT 관계자는 "지난해 불어닥친 장마와 한파 영향으로 대파값을 필두로 한 채솟값이 크게 올랐다"라며 "햇품 출하로 공급량이 증가한 양파와 더불어 수요가 위축된 쌀과 흰콩 등은 내림세"라고 전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