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4월은 부가가치세 예정신고·고지 납부" 당부

코로나19로 경영 어려운 영세 개인사업자 152만 명, 예정고지 제외

오주영 기자

오주영 기자

  • 승인 2021-04-08 12:00
중점
법인사업자 56만 명은 오는 26일까지 2021년 제1기 예정 부가가치세를 신고·납부해야 한다.

국세청은 8일 "개인 일반과세자와 소규모 법인사업자는 직전 과세기간(6개월) 납부세액의 50%를 예정고지서에 의해 납부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코로나19 장기화와 방역조치 강화로 경영상 어려움이 큰 개인사업자의 납세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4월 부가가치세 예정고지를 직권 제외(152만 명)해준다.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개인사업자(33만 명)1)와 영세 자영업자(119만 명)가 대상으로 4월 예정고지서가 발송되지 않고, 오는 7월에 상반기 실적을 한 번에 확정신고·납부하면 된다고 국세청은 밝혔다.

국세청 관계자는 "법인사업자의 성실신고를 지원하기 위해 맞춤형 안내자료를 홈택스 '신고도움서비스'를 통해 최대한 제공한다"며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불성실신고자에 대해선 엄정하게 검증하는 만큼, 성실하게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