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2018 대전사회복지인 신년교례회

무술년 새해 맞아 사회복지인들 힘찬 발걸음 내딛다

입력 2018-01-14 09:32   수정 2018-01-14 09:32

대전사회복지인


무술년 새해를 맞이한 사회복지계가 힘찬 첫걸음을 내디뎠다.

사회복지법인 대전시사회복지협의회(회장 유광운)는 지난 12일 오전 11시 더오페라웨딩컨벤션 아델리아홀에서 2018 대전사회복지인 신년교례회를 개최했다.

대전시사회복지협의회가 주최하고 대전시가 후원한 이번 행사는 '무술년 새해를 맞이한 사회복지계의 힘찬 첫 걸음' 이라는 슬로건 아래 대전시 주요 기관장과 내빈, 지역 사회복지시설, 기관, 단체장과 사회복지학계 관계자, 대전사회복지협의회 임원과 회원 등 총 300여 명이 참석했다.

김택수 대전시정무부시장, 김경훈 대전시의회 의장,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조원휘 대전시의회 부의장, 이은권 국회의원, 이상민 국회의원, 정용기 국회의원, 박상도 전 대전사회복지협의회장, 곽영수 전 대전사회복지협의회장, 최주환 한국사회복지관협회장, 황경아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장, 박태규 대전지체장애인협회장을 비롯한 이날 참석자들은 대전지역 사회복지인들의 힘찬 도약을 기원하며 축하와 덕담을 건넸다. 또 대전의 사회복지 발전을 위한 상호 격려와 지지를 통해 참가자 간 화합을 도모하고 복지정보 교류를 통해 복지발전의 장을 마련했다.

이날 행사는 유광운 회장의 신년사를 시작으로 김택수 대전시 정무부시장이 격려사하고, 김경훈 대전시의회 의장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축사했다. 이어 이은권 국회의원, 이상민 국회의원, 정용기 국회의원이 덕담사를 건넸다.

내빈들의 시루떡 절단식에 이어 현악연주단 '보노앙상블'의 관현악 연주 오프닝공연과 가페라 가수 '이한'의 세미뮤지컬 축하공연 등 풍성한 새해 맞이 잔치한마당이 펼쳐졌다.

유광운 대전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은 "무술년 신년을 맞아 대전 사회복지인들의 힘찬 출발을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며, "모든 대전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복지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대전시의 대시민 복지정책이 타 광역 시·도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민-관 협치의 좋은 사례를 만들고, 변화하는 복지환경에 발빠른 대응을 통해 대전의 민간복지를 선도하는 대표기관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