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이전]"반드시 막아야" 대전경제계도 반발

"반드시 막아야" 대전상공회의소 가까운 시일 입장문 발표

신성룡 기자

신성룡 기자

  • 승인 2020-10-27 17:12

신문게재 2020-10-28 3면

중기부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 브리핑룸에서 2020∼2022년 중소기업 육성 종합계획과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
대전 경제계가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국가균형발전과 수도권 집중화 해소 명분 역행도 있지만, 지방에 이전한 부처가 세종시로 옮기는 것은 명분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중기부가 최근 행정안전부에 '세종 이전 의향서'를 공식 제출하고 본격 움직임을 보이자 지역 경제계는 "(이전)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밝혀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지역 경제 단체의 대표격인 대전상공회의소는 가까운 시일 내 중기부 이전 반대 공식 입장문을 낼 계획으로 알려졌다.

대전상의 관계자는 "그동안 대전은 수도권을 제외하고 가장 많이 벤처기업 성장을 견인해왔다"며 "특히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으로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였지만 그 이전에 대전에 위치한 중기부의 효과가 컸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전 경제의 대부분을 중소기업이 차지한다는 점에서 그간 중기부가 위치함으로 인한 혜택을 무시할 수 없다는 점이다. 또 중기부 이전 논란으로 인해 대전과 세종 사이에 경제 관계가 틀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상의 관계자는 "이미 '세종 블랙홀' 현상으로 인구, 기업을 비롯한 자원, 사업들이 빠져나가 역피해를 입고 있다"며 "국가균형발전 시각에서도 중기부 이전은 명분이 약하다. 대전청사와 세종청사는 약 20km, 30분 정도 거리로 행정의 효율을 저해할 수준이 아니라는 점에서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대전은 혁신도시로 지정되면서 중기부와 관련한 공공기관 유치를 준비 중이다. 중기부가 떠나면 유치 명분도 사라질 수 있다는 점도 문제다.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창업진흥원,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등 산하기관들도 이미 세종으로 터를 옮길 준비를 마쳤으며 대전에 남은 중기부 산하기관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1곳뿐이다.

지역 경제계 한 관계자는 "혁신도시로 지정됐다고 쉽게 대전으로 이전할 기관은 없다. 대전 혁신도시 유치 공공기관 중에 중소기업유통센터, 한국벤처투자는 중기부 산하기관이고 기업은행은 중기부 산하는 아니지만 밀접한 관계가 있다"며 "중기부가 세종으로 간다면 이들 기관이 대전에 올 이유가 없다. 그나마 대전에 있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도 세종으로 간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성룡 기자 milkdragon@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